기사 (전체 11,67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쌍용차 해고자들, 또 다시 겨울을 맞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비극의 시작은 2009년이었다. 그해 여름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은 참혹한 전쟁터였다. 사측은 경영악화를 이유로 2500여명에 대한 정리해고를 추진했고, 노조는 점거농성으로 맞섰다. 진압을 위해 투입된 경찰은 노조와 ‘전투’를 치
권정두 기자   2017-01-11
[사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르면 내일(12일) 소환… 특검 “뇌물죄 입증 자신”
[시사위크=정소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르면 내일(12일)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피의자 전환 가능성이 열려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2일 이재용 부회장
정소현 기자   2017-01-11
[사회] 최순실 측, 미르·K스포츠 강제모금 전면 부인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최씨의 진술조서는 조사 검사와 부장검사가 피의자 면담형식으로 질책성 훈계를 한 뒤 자백을 강요해 이뤄진 것이다.”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와 안종범 등 국정농단 관련자 2차 공판에서 최순실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김민성 기자   2017-01-11
[사회] 협동조합형 프랜차이즈 육성… “본사 갑질 근절한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가맹 본사의 갑질을 차단하기 위한 협동조합형 프랜차이즈가 정부 지원으로 활성화된다.협동조합은 같은 목적을 가진 5명 이상이 모여 만든 사업체를 일컫는다. 의결권이 한 사람당 한 표씩 주어져 민주적 운영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
범찬희 기자   2017-01-11
[사회] 장시호와 정유라의 ‘같지만 다른’ 모성애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반전이다. 최순실 씨를 옥죌 ‘제2의 태블릿PC’가 존재했다는 사실에 놀랐고, 이를 건넨 사람이 다름 아닌 그의 조카 장시호 씨라는 점에서 또 한 번 놀랐다. 10일 장씨의 대리인 이지훈 변호사에 따르면, 장씨는 아무 조건 없
소미연 기자   2017-01-10
[사회] ‘최태민 타살’ 주장하는 최순실 이복오빠, 왜?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의 이복오빠 최재석 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다시 찾았다. 부친인 최태민 씨의 사망 사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기 위해서다. 그는 10일 특검 사무실을 찾기 전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며 부친의
김민성 기자   2017-01-10
[사회] “엄마들이 뿔났다” 제대혈 무단 시술한 차병원 회장 일가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모성을 기만하고 생명권을 짓밟은 행위다.” 차병원에 제대혈을 기증했던 여성들이 차병원그룹 일가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뿐만 아니다.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보건당국에 사과를 요구했다. 연구용 제대혈을 불법 유용한 데 대한
김민성 기자   2017-01-10
[사회]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6곳 추가 선정한다'… 10일 접수 시작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소프트웨어(SW)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프로젝트 ‘SW중심대학’ 3차 사업이 10일부터 접수를 시작했다.미래창조과학부는 이번 3차에선 6개 대학을 신규로 선정한다며 이같이 밝혔다.SW중심대학은 산업계에서 요구하는 소프트웨어 전문
장민제 기자   2017-01-10
[사회] [인사] 브릿지경제신문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인사] 브릿지경제신문 △광고국 부국장대우 전용배 △독자서비스국 부국장대우 겸 국장 직무대리 이남우 △경제연구소 대외협력국 부장대우 구본규 △편집국 산업IT부 차장대우 박종준△편집국 종합편집부 차장대우 이문형
김민성 기자   2017-01-10
[사회] [인사] 프레시안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인사] 프레시안◆ 프레시안 △ 편집국장 박세열
김민성 기자   2017-01-10
[사회] 허위 주문으로 ‘배달의 민족’ 등친 사기 일당 ‘적발’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배달앱인 ‘배달의 민족’에 유령 업소를 등록해 허위 주문으로 가짜 매출을 일으킨 뒤 수천만 원대의 포인트를 빼돌린 일당이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최근 컴퓨터 등 사용 사기 혐의로 정모(48)씨를 구속하고 스마트폰 공급책
이미정 기자   2017-01-10
[사회] 사업용 화물차 휴게시간 ‘의무화’… “쉴 공간은 충분해?”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앞으로 사업용 화물자동차 운전자는 4시간 연속 운전 시 30분 이상 휴게시간을 의무적으로 가져야 한다. 졸음운전에 따른 사고 발생가능성을 최대한 낮추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정작 사업용 화물차 운전자가 편하게 정차해 쉴 수 있
백승지 기자   2017-01-10
[사회] 40대 경찰관, 충남 부여 공원서 숨진 채 발견
[시사위크=정수진 기자] 충남 부여의 한 공원에서 현직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충남 부여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9시 59분께 부여군의 한 조각공원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경사 A(46)씨가 공원 벤치에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한 시민이
정수진 기자   2017-01-09
[사회] 광화문서 분신한 정원스님, 이틀만에 사망
[시사위크=정수진 기자] 지난 7일 서울 광화문에서 분신한 정원스님 서모 씨(64)가 이틀 만에 사망했다. ‘정원 큰스님 분신항거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에 따르면 정원스님이 9일 오후 7시40분쯤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화상으로 인한 다장기부전이다.
정수진 기자   2017-01-09
[사회] ‘첫 단추’ 잘못 꿴 강원랜드 하이원엔터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첫 단추부터 잘못 꿰었다.” 존폐기로에 선 강원랜드의 자회사 하이원엔터테인먼트(이하 하이원엔터)에 대한 공통된 평가다. 강원지역의 특수성은 외면한 채 선진국 흉내내기에만 급급한 나머지, 성공 여부가 매우 불투명한 사업에 14
범찬희 기자   2017-01-09
[사회] 편리함, 그 뒤의 눈물… 택배노조 깃발 올려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빠르고 편리한 ‘택배’는 우리나라의 자랑거리 중 하나다. 특히 택배의 발전은 인터넷 쇼핑 등 여러 다른 분야의 발전도 이끌었다. 하지만 그 뒤엔 하루 수백 개의 물건을 배달하는 택배기사들의 땀과 눈물이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권정두 기자   2017-01-09
[사회] 따뜻한 밥에 스팸 한조각? 1급발암물질 논란… “불안해서 먹겠나?”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육가공식품 발암물질 논란이 촉발된 지 2년이 지났지만 국내 업체들의 자정노력은 소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위험성을 알리는 논문이 끊임없이 발표되고 있으나, 관련 법망에는 여전히 구멍이 뚫려있다. 정부의 무관심 속에 업체들도 기
백승지 기자   2017-01-09
[사회] 입 연 데이비드 윤, 최순실 자금세탁 의혹 및 관계성 대부분 부인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최순실 일가의 독일 도피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이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했다. “사업상 파트너도 아니고 최순실의 재산을 모르기 때문에 집사라고 볼 수 없다”는 게 데이비드 윤의 주장이다.9일 보도에서 데이비드 윤은 “최순
정계성 기자   2017-01-09
[사회] 세월호 생존학생들, ‘대통령 7시간’ 조사 촉구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세월호 생존 학생들이 대통령의 7시간 동안의 행적에 대한 조사를 요구해 여론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세월호 셍존학생들 9명은 지난 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올해 첫 주말 촛불집회에 참가해 단상에 올라 이같이 촉구했다.
김민성 기자   2017-01-08
[사회] 일본서 보관 중인 ‘청동 반가사유상’… 1300여년 전 한반도서 제작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일본의 한 절에서 보유 중인 청동 반가사유상이 1300여년 전 한반도에서 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일본 NHK는 7일 후지오카 유타카 오사카 대학 교수의 연구결과를 인용하며 이 같이 보도했다.이 청동 반가사유
김민성 기자   2017-01-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