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70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회] 스카이에듀, 공짜 치킨 나눠주고 ‘1등’ 거짓광고… 신뢰 추락 불가피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인터넷 강의업체 ‘스카이에듀(SKYEDU·사업자명 현현교육)가 비방·허위광고를 일삼다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공정위에 따르면 스카이에듀는 2015년 2월26일부터 2016년 1월26일까지 네이버의 검색광고란과 홈페이
김민성 기자   2017-01-18
[사회] 2017년 자동차세 연납, “이 방법이 좋겠네”
[시사위크=서강재 기자] 매년 돌아오는 자동차세는 2017년에도 어김이 없다. 다른 세금에 비해 유독 부담감이 크게 느껴지는 것이 자동차세다. 하지만 조금만 부지런을 떨면, 이 부담을 살짝 덜 수 있다.자동차세는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로 나눠 부
서강재 기자   2017-01-18
[사회] [이재용 영장실질심사] 특검vs삼성, 명운 건 한 판 승부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운명이 오늘 판가름 난다. 430억원대 뇌물공여와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부회장이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판가름 나기 때문이다.삼성은 국민 감정에 기댄 “이재용 부회장 공백 시
김민성 기자   2017-01-18
[사회] ‘폭언·막말’ 인천공항 협력사 백상그룹, 정치권도 예의주시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인천국제공항 승객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 절대 안전이 요구되는 탑승교 업무를 관장하는 한 협력사에서 직원 간 파열음이 계속되고 있어서다. 근무 중 반말과 고성, 말다툼이 난무하면서 직장인 공항은 전쟁터가 돼버린지 이미 오래
범찬희 기자   2017-01-17
[사회] 성큼 다가온 설 명절, 재래시장-대형마트 오가면 이득?
[시사위크=서강재 기자] 다사다난 했던 2016년이 가고, 2017년 설 명절도 성큼 다가왔다. 여전히 어수선한 정국과 치솟는 물가 속에 설 차례상 비용 걱정도 이만저만이 아니다.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해 발표한 바에 따르면, 4인 가족 기준 재래시장 설
서강재 기자   2017-01-17
[사회] “설 기차 암표·사기거래 꼼짝마!”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큐딜리온 중고나라’가 설 연휴 기차표 암거래 집중 단속에 나선다.현행 철도사업법은 ‘철도사업자나 사업자로부터 위탁 받지 않은 사람이 자신이 구입한 가격을 초과한 금액에 다른 사람에게 판매해서는 안
김민성 기자   2017-01-17
[사회] [부고] 임성하(GS건설 비상계획팀 차장)씨 부친상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부고] 임성하(GS건설 비상계획팀 차장) 씨 부친상■ 임진희 님 별세■ 영면일시 : 16일(월)■ 빈 소 : 충북 단양군 단양읍 상진리 351-2번지 단양장례식장 1호실(☎ 043-422-4440)■ 발인 18일(수) 오전
김민성 기자   2017-01-17
[사회] 설 명절 부모님 선물 뭐하나… 고려원인삼 ‘홍삼라떼’도 회수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설 명절을 앞두고 자녀들은 부모님께 선물할 건강식품으로 홍삼을 생각한다. 그러나 최근 일부 홍삼 제품의 성분 논란이 불거져 소비자들은 선뜻 손을 내밀기 힘든 실정이다. 이 가운데 홍삼 분말이 들어간 라테제품도 회수 조치돼 소비
백승지 기자   2017-01-17
[사회] 민주노총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 환영… 뇌물 준 재벌총수 모두 구속해야”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민주노총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에 박수를 보냈다.민주노총은 이재용 부회장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지난 16일 성명을 내고 “장고 끝에 악수가 아닌 상식적 결정을 한 특검에 환영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권정두 기자   2017-01-17
[사회] 서부발전의 수상한 ‘특별승진’… 기업노조 밀어주기 차원?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인사권을 발동해 ‘노동자 옥죄기’에 나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측에 협조적인 기업노조 설립에 앞장서온 노무직 인력을 대상으로 특별승진을 진행한 것이다. 승진 성과도 ‘성과연봉제 도입’ 등 노사 간 이견이 갈리는
백승지 기자   2017-01-16
[사회] ‘잡음의 연속’ 경찰제복… 이번엔 보광직물-최순실 특혜 의혹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경찰제복이 해를 넘겨서도 말썽이다. 이번엔 교체 작업 배후에 비선실세 최순실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물 빠짐 현상이 발생했던 원단 제공업체 대표가 최씨의 측근이라는 주장이 불거지면서 논란은 확산되는 모양새다.◇
범찬희 기자   2017-01-16
[사회]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오픈… 자료 확정제공 '20일부터'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연말정산 시즌이 시작됨에 따라 국세청 홈텍스의 서비스 일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16일 국세청에 따르면 홈텍스는 지난 15일 오전 9시부터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시작했다.여기에선 근로자들은 4대 보험료(국민연금·건강보
김민성 기자   2017-01-16
[사회] [이재용 구속영장 청구] 특검 “정의 세우는 일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은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2시 대치동에 위
김민성 기자   2017-01-16
[사회] [속보] 특검, 이재용 부회장만 구속영장 청구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이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삼성미래전략실 소속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그리고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보류한 것으로 알려
김민성 기자   2017-01-16
[사회] 청소년 알바생 “서럽다”… 근로계약서는 ‘남의 얘기?’
[시사위크=백승지 기자] 아르바이트 대목인 방학이 찾아왔다. 이 가운데 어린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부당행위가 5년 새 2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는 등 사회경험이 부족한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피해가 가중되는 실정이다.1
백승지 기자   2017-01-16
[사회] ‘돈 만드는 돈’ 얼마나 들었나 보니… “돈 아껴 씁시다”
[시사위크=서강재 기자] 지난해 ‘돈 만드는데 쓰인 돈’이 1500억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의미에서도 돈을 아껴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한국은행이 지난해 화페제조에 쓴 돈은 1503억원이다. 동전을 만드는데 537억원이 들었고, 화폐를 만드
서강재 기자   2017-01-16
[사회] [로또 당첨번호] 대구·경북 등서 1등 4명… 로또당첨금 42억 대박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로또 당첨번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지난 14일 발표된 제737회 나눔로또 1등 당첨번호는 ‘13·15·18·24·27·41’이었다. 보너스번호는 11이다.나눔로또 측에 따르면 로또 1등 당첨자는 총 4명으로, △대구
김민성 기자   2017-01-15
[사회] 이재용, ‘삼성 왕관’ 쓰려다 덫에 걸려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왕관’을 쓰기도 전에 최대 시련을 맞게 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에게 특혜·대가성 자금을 지원한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를 적극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재용 부회장에게 적용될 혐의는 뇌물
김민성 기자   2017-01-15
[사회] 고영태, 순수했던 펜싱선수 시절 훈훈한 모습 보니… “안타까워”
[시사위크=이수민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고영태의 펜싱선수 시절 모습이 포착돼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영태의 순수했던 시절’이란 게시물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시선을 빼앗았다.해당 게
이수민 기자   2017-01-14
[사회] 사라진 고영태? 헌재 “경찰에 소재 파악 요청”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헌법재판소가 더블루K 고영태 전 이사와 류상영 부장의 소재를 파악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한 것으로 13일 드러났다. 고 전 이사와 류 부장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의 증인으로 소환됐지만 행방이 묘연해 17일 예정된 증인 신문이
김민성 기자   2017-01-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70 우성빌딩 3층 / 우 120-012 | 시사위크 대표전화 : 02-720-4774 | 팩스번호 : 02-6959-2211
정기간행물 서울 아01879 | 등록일·발행일 2011년 12월 05일 | 발행ㆍ편집인: 이형운
광고·마케팅국장 : 최호진 | 개인정보책임자 : 김은주 | 청소년보호책임관리자 : 윤영주 | 고문변호사 강길(법률사무소 한세 대표변호사)
Copyright © 2013 (주)펜세상.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isaweek@sisa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