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회장으로 본 친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