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태양♥민효린, 내년 2월 결혼 “속도위반 절대 아냐”(공식)
연예계 대표 커플 태양과 민효린이 내년 2월 결혼한다. <뉴시스, 플럼 액터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연예계에 또 한 쌍의 부부가 탄생한다. 연예계 대표 커플 빅뱅 태양과 배우 민효린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민효린 소속사 플럼액터스 관계자는 18일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태양과 민효린이 내년 2월 결혼한다”라며 “속도위반은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태양과 민효린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태양이 입대하기 전에 결혼을 올리기 위해 조용히 준비 중이다. 지난 2014년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다음 해인 2015년 열애를 인정했다. 약 3년간의 열애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태양은 2006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빅뱅으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그룹과 솔로를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내년 입대할 예정이다. 그의 연인 민효린은 같은 해 의류 브랜드 모델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트리플’ ‘로맨스 타운’ ‘칠전팔기 구해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 2016년에는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첫 예능프로그램 도전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