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16:26 (화)
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 연기 ‘왜’
신한은행, 가상화폐 실명확인 계좌 도입 연기 ‘왜’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8.01.1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연기한다.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고강도 규제에 나서면서 일단 상황을 좀 더 지켜보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거래자의 실명계좌와 가상화폐 취급업자의 동일은행 계좌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가상계좌 서비스로 거래자의 신원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 도입을 결정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오는 20일쯤 이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을 잡고 있었으나 최근 연기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 관계자는 “자금세탁방지나 내부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시스템을 보완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항간에 나온 얘기처럼 완전히 서비스 도입을 철회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금융권에서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지급결제서비스를 중단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한은행은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지난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진다. 또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다만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한다.

이 같은 방침이 다른 금융사에도 확산되면 가상화폐 거래는 크게 위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