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16:25
안철수, 통합반대파와 이별준비
안철수, 통합반대파와 이별준비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1.1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파도 반대파 공개 비난… 안, 박·천·정과 끝내 안 만나는듯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가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필두로 한 국민의당 통합파도 '박·천·정(박지원·천정배·정동영)'을 중심으로 한 반대파와 사실상 결별을 준비하는 모습이다.

통합파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반대파를 향해 공개적으로 "당을 나가라", "비난전을 그만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까지 반대파를 설득하겠다던 방침을 어느정도 철회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아울러 호남민심을 의식한 듯, 통합파에서는 '김대중(DJ) 정신'의 정당성이 자신들에 있다는 주장도 나오면서 '반대파 밀어내기'로 노선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이태우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당에 소속돼 있으면서 신당창당 하겠다며 기구까지 출범하겠다는 것이야말로 명백히 당헌당규를 위반한 해당행위"라며 "신당창당 하고자 하면 결단내리고 나가서 진행하면 될 일"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사당화'라기 전에 '박지원 사당화'가 되길 원하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라며 "결국 상왕이 되고 싶었으나 뜻대로 안 되니 몽니 부리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더 이상 당내 분란을 부추기지 말고 '정치9단'답게 큰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회의에 참석한 반대파 박주현 최고위원을 겨냥한 비판도 나왔다.

김중로 최고위원은 "(반대파는) 백주대낮에 신당창당을 모의하고 집행부까지 꾸려서 활동하고 있다"라며 "여기 최고위 와서 발언하고, 불법모임에 가서 모의하고 어느 당의 최고위원이 지금 여기 와서 앉아있나"라고 반문했다.

장진영 최고위원도 "박 최고위원은 여성위원장인데 여성에 관한 말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우리 당 여성 당원들의 원성이 있다"라며 "박 위원장으로부터 여성정책의 목소리를 듣고 싶다는 당원의 목소리를 전한다"라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반대파의 신당창당 움직임은 이전부터 계속됐으나, 통합파에서 공개적으로 '나가라'라고 언급한 적은 거의 없었다. 통합파인 안 대표나 김관영 의원, 장진영 최고위원 등은 여러 차례 언론 인터뷰에서 "반대파를 끝까지 설득하겠다"라고 언급해왔다.

하지만 국민의당 관계자들 전언에 따르면 통합파와 반대파의 내홍이 격해진 이후로 안 대표가 반대파 설득을 위해 박지원 의원을 만나지 않았다. 국민의당 창당 전인 지난 2015년 말 당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탈당설이 거론되던 박지원 의원과 독대 장면을 연출이라도 했는데, 안 대표는 이마저도 없는 셈이다.

다만 통합파는 'DJ 정신'에 대한 언급도 빼먹지 않았다. 통합파의 대부분이 비례대표거나 수도권인 만큼 호남민심을 고려한 부분으로 해석된다.

장 최고위원은 "호남의 민주화 DNA와 김대중의 햇볕정책을 바른정당에 이식하고 전수하겠다는 호연지기를 보이는 것이야말로 김대중 정신의 본연"이라며 "호남을 호남에만 가둘 수 없다. 호남을 넘어 전국으로, 그리고 통일 한국으로 뻗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태일 제2창당위원장은 "DJ철학의 핵심은 실사구시(實事求是·실제로부터 진리를 탐구한다)"라며 "DJ가 지금 자신이 말한 남북관계 대북정책을 화석화된 이념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는 걸 보면 심히 꾸지람하지 않겠나라는 생각도 했다"라고 정리했다.

또한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 통합을 통해 다당제의 튼튼한 틀을 만들어내는 것이 국민의당에 맡겨진 임무"라며 "다당제 시대를 여는 통합신당 작업이 역사적인 일이고 시대정신"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