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0:05 (수)
‘탈석유 시대' 머리 맞댄 정유사들… “2020년까지 3조5,000억 투자”
‘탈석유 시대' 머리 맞댄 정유사들… “2020년까지 3조5,000억 투자”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01.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사들이 오는 2020년까지 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중질유 등 중간제품을 휘발유, 경유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신재생에너지의 급부상으로 탈석유시대를 맞은 정유사들이 공동 대응에 나섰다. SK에너지, S-OiL 등 정유사들이 오는 2020년까지 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석유업계 CEO 간담회’에 자리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을 비롯한 정유사 CEO들은 탈석유시대를 맞아 고도화 투자가 필요하다는 인식에 공감을 나타냈다.

백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석유는 국내 최종에너지 소비의 50% 비중을 차지하는 중요한 에너지원”이라며 “석유산업이 우리나라 에너지업계의 맏형으로서 지난해 수출 350억불과 매출 92조원을 달성하는 등 지금까지 에너지수급 안정과 경제성장에 크게 기여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세계적으로 탈석유시대에 대비하고 있는 만큼 성장을 지속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사업포트폴리오 다각화, 석유제품의 고부가가치화, 수출경쟁력 강화 등의 전략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을 나타냈다.

특히 중질유 등 중간제품을 휘발유, 경유 등 고부가가치 제품으로 전환하는 고도화설비 비중을 늘리겠다는 방안을 내놨다. 구체적으로 현재 25%에서 미국이나 EU 수준으로 제고하기 위해 정유사들은 2020년까지 약 3조5,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계획을 밝혔다.

백 장관은 최근 유가 상승세와 관련해 “주요 산유국의 감산, 북반구 이상한파 등으로 국제유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국내 유가도 계속 상승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휘발유가격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정부도 유가의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