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23:28
선데이토즈, 애니팡 후속작 ‘흥행조짐’… 창업주들 왜 떠났나?
선데이토즈, 애니팡 후속작 ‘흥행조짐’… 창업주들 왜 떠났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1.3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데이토즈가 이달 초 출시한 '위베어베어스 퍼즐'.<시사위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국민게임 애니팡 제작사로 잘 알려진 선데이토즈가 증권시장에서 화제로 떠올랐다. 신작 게임이 오랜만에 흥행대열에 들면서 선데이토즈의 주가가 급상승한 것. 애니팡 이후 침체됐던 선데이토즈에 구원투수가 된 셈이다. 다만 이번 신작 출시 전 먼저 떠난 세 명의 창업주들은 성공의 과실을 맛보지 못하는 모양새다.

30일 유가증권시장에 따르면 이날 선데이토즈의 주가는 전일대비 10.36% 오른 3만5,150원에 마감됐다. 지난 24일 이후 5거래일 연속으로, 23일 종가(2만3,750원)와 비교하면 48% 증가했다.

이는 연초 출시한 신작이 흥행궤도에 오른 덕분으로 해석된다. 선데이토즈가 이달 9일 선보인 ‘위 베어 베어스 더 퍼즐’은 유명 애니메이션의 IP(지적재산권)를 바탕으로 제작된 퍼즐게임이다.

사전예약자는 200만명을 넘기며 관심을 끌었지만, 퍼즐 게임이란 점에서 초기 반응은 그리 뜨겁지 않았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흥행조짐을 보이고 있다.

30일 기준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시사위크>

구글 플레이스토어 기준 위베어베어스의 매출순위는 초기 30위권 밖에서 30일 기준 16위로 꾸준히 상승 중이다. 퍼즐을 맞춘 후 얻는 ‘별’로 에피소드를 보고, 집을 꾸밀 수 있다는 점이 유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애니팡 이외 제대로 된 신작 라인업이 없어 고충을 겪었던 선데이토즈에 구원투수가 등장한 셈이다.

다만 신작 출시 직전 떠난 세 명의 창업주들은 성공의 과실을 맛보지 못한 모양새다.

앞서 이달 8일엔 이정웅 전 대표 등 선데이토즈의 공동창업자 3인이 경영진에서 물러나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과정서 이들은 보유 중인 지분의 절반가량(140만주)을 스마일게이트 홀딩스에 매각키로 했다. 매각가는 주당 2만5,700원으로, 총 359억8,000만원이다. 현재 주식가치에 비해 총 130억원 가량  낮은 가격이다.

이에 일각에선 창업주들이 신작의 게임성에 대해 확신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통상 게임사의 주가는 신작 공개 이후 출시 전까지 기대감으로 상승세를 타며, 이후 흥행여부에 따라 행로가 정해지는 편이기 때문이다.

선데이토즈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신작) 게임에 기대감을 갖고 계셨던 것은 맞다”며 “사임은 개인적인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게임흥행에 대한 성과는 본인들이 누리는 게 아니라 직원들 전체의 몫이라는 게 (창업자들의) 기조”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