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2:56
‘몸캠피싱’으로 군·청와대 관계자 개인정보 유출… 국방부 입장발표 예정
‘몸캠피싱’으로 군·청와대 관계자 개인정보 유출… 국방부 입장발표 예정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8.02.02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몸캠피싱 일당을 검거하고 그들의 수법에 대해 공개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관련 없음.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전현직 군 관계자의 개인정보 수천여건이 해킹돼 중국 등 해외로 유출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육군 소장 등 장성급과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포함됐다. 국방부는 보다 구체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 후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2일 <한국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온라인 피싱 문제 예방 및 해결 전문 비영리단체인 사이버보안협회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 초까지 피싱 범죄에 사용된 미국과 중국, 홍콩 등 해외 서버를 추적해 전·현직 간부와 병사 6,081명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기록된 자료를 확보했다.

자료에는 육해공 소속 병사와 하사 이상 대령 이하 전ㆍ현직 간부들 이름, 직책 및 직위, 개인 휴대폰 연락처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었다. 특히 현직 육군 소장 K씨 등 일부 장성과 청와대 고위 간부 L씨 개인정보도 적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해킹과정에는 이른바 ‘몸캠피싱’ 방식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됐다. 조건만남 여성으로 가장해 음란 영상을 주고받는 과정에 해커가 악성 프로그램을 심는 신종 수법이다. 피해자의 신고로 협회가 악성 프로그램을 추적하다가 해외서버에 저장된 개인정보 자료를 확인하면서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지게 됐다. 이번에 확인된 내용 외에 다른 추가적인 피해가 더 있을 가능성도 충분한 상황이다.

국방부는 해당자료를 확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 후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청와대 역시 관련 내용을 인지하고 국방부의 조사결과를 기다리는 입장이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관계자는 “국방부가 자료를 내고 사실관계에 대한 설명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