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11:33
최태준, 조인성 아역하던 시절부터 완성된 ‘잘생김’
최태준, 조인성 아역하던 시절부터 완성된 ‘잘생김’
  • 홍숙희 기자
  • 승인 2018.03.0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역배우 출신 배우 최태준 <온라인커뮤니티, MBC ‘라디오스타’ 캡처>

[시사위크=홍숙희 기자] 배우 조인성 아역으로 연예계에 데뷔한 최태준. 그의 아역 배우 시절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태준 아역시절’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게시글은 최태준이 과거 SBS ‘피아노’ 조인성 아역으로 출연했을 당시 모습과 어린이드라마 ‘매직키드마수리’ 속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아역 시절의 최태준은 어린 나이에도 뚜렷한 이목구비와 잘생긴 외모를 자랑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최태준은 방송에서 아역 배우 활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최태준은 “‘매직키드마수리’에 나가기 싫었다”며 “유치한 내용이라서 하면 놀림 받겠다 싶었는데 엄마가 오디션을 보면 휴대폰을 사준다고 해서 오디션을 봤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 최태준은 그 당시 외웠던 주문을 여전히 외우고 있다고 전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최태준은 지난해 방송된 SBS ‘수상한 파트너’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