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18:45 (화)
최흥식 금감원장 채용청탁 의혹… 청와대도 예의주시
최흥식 금감원장 채용청탁 의혹… 청와대도 예의주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03.12 0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흥식 금감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에 대한 정치권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채용청탁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도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취재진과 만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관련 의혹에 대해 “해당 수석실에서 살펴보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의혹은 지난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맡고 있었던 최흥식 금감원장은 지인 아들의 하나은행 입사지원 사실을 하나은행 측에 전달했다. 지주회사 사장이 계열회사에 채용청탁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이에 대해 최 원장은 단순히 지원사실을 전달했을 뿐, 채용과정에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는 게 최 원장의 해명이다. 하나은행 역시 당시 채용과정에서 점수가 조작됐다거나 특정인을 합격시키기 위해 요건을 변경하는 등의 부정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여전하다. 단순히 사실을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채용압력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에서다. 따라서 전 금융권 감독을 지휘하는 수장으로서 적절치 않은 인사라는 지적이 이어진다.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물론이고 여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최흥식 금감원장은 반성하기는커녕 연락이 온 것을 단순히 전달했을 뿐이라는 황당한 답변을 했다”며 “금융지주의 회장이 특정 인물에 대한 내용을 전달한 것이 암묵적 추천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공공기관과 은행의 전반적인 채용비리 점검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취업준비생들이 안심할 수 있을 만한 공정한 채용시스템이 정립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며 “민주당은 채용비리 건을 제대로 점검하고 뿌리 뽑아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끝까지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