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18:45 (화)
MB 부인 김윤옥, 명품백 속 돈다발 의혹 ‘솔솔’
MB 부인 김윤옥, 명품백 속 돈다발 의혹 ‘솔솔’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8.03.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 부인 김윤옥 여사가 돈다발이 든 명품가방을 받은 정황을 사정당국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부인 김윤옥 여사에 대한 뒷말이 무성하다. 2007년 대선 당시 김윤옥 여사가 명품가방을 받았다가 돌려줬다는 것. MBC는 11일 사정당국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뉴욕의 성공회 신부 김모 씨가 지인인 현지 사업가를 통해 김윤옥 여사에게 고가의 명품가방을 전달했으나, MB측이 문제가 될 것을 우려해 명품가방을 돌려줬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이후다. 명품가방을 다시 돌려받은 이들의 이권 요구가 계속됐다. “대선 전에는 후보 홍보물 인쇄를, 당선 뒤엔 국정홍보물 제작 관련 이권을 넘기라는 요구를 해왔다”는 것. 뿐만 아니다. “신부 김씨와 사업가가 청와대까지 찾아와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심하게 따지는 일도 있었다”는 게 관계자의 주장이다.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한 사정당국에서 현재 사건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 의혹 가능성은 높았다. 명품가방을 돌려받은 상황에서 청와대까지 찾아와 이권을 요구했다는 게 미심쩍기 때문이다. 명품가방 안에 거액의 돈다발을 넣어 함께 전달한 게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실제 외화를 담아 전달했을 경우 수 억원까지 건넬 수 있다. 과거 MB맨으로 유명했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대선 과정에서 경천동지할 일이 벌어졌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사정당국에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인 이유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