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18:45 (화)
홍문표, 정부여당 인사 성추문에 대통령 대국민사과 요구
홍문표, 정부여당 인사 성추문에 대통령 대국민사과 요구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03.1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3일, 잇따른 정부여당 인사발 '미투 운동' 폭로와 관련해 "연루된 인사들은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홍문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13일, 정부여당 측 인사들의 잇따른 ‘성추문’에 대해 재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미투 운동에 연루된 인사들의 책임도 강조했다.

홍문표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의 아주 가까운 분들이 저런 일이 있다면, 또 그것이 아니더라도 국민 정서로 봐서 미투를 빨리 지혜롭게 넘어가기 위해서는 대통령이 한 말씀을 해야 한다. 대국민사과를 한 번 하시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홍 사무총장은 또 정부여당 측 인사를 중심으로 ‘미투 운동’ 관련 폭로가 이어지는 데 대한 음모론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이 문제는 사회적 문제고 정치적 문제일 수도 있다”며 “현실 문제만큼은 분명히 빨리 처방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줘야 이 사회의 정의가 살아난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적당히 어떤 상황을 시간벌기로 넘어간다면 그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한국당 측 인사의 ‘미투 운동’ 폭로 가능성에 대해 “저희들은 공천을 앞두고 이 문제에 대해 2중 3중 경계하고 있다”며 “내용적으로 상당한 후보들에 대해 경각심을 주고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다고 하면 자진해서 반성하는 기회를 가지라고 하는 등 (방법으로 예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 사무총장은 6·13 지방선거 한국당 후보로 출마하는 인사들에 대한 ‘미투 운동’ 관련 가이드라인도 제시했음을 밝혔다. 앞서 한국당도 지방선거 공천심사 기준을 ▲당 정체성 ▲당선가능성 ▲도덕성 ▲전문성 ▲지역 유권자 신뢰도 ▲사회기여도 등으로 선정했다. 이 가운데 도덕성 기준에서는 미투 운동 관련 연루자를 엄격한 잣대로 보겠다는 뜻도 천명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