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2:25 (토)
25% 요금할인 가입자, '6개월만에 1,000만' 넘었다
25% 요금할인 가입자, '6개월만에 1,000만' 넘었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3.14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 요금할인제를 내놓은지 6개월만에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넘겼다.<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25% 요금할인제의 가입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동통신 요금할인제도에 가입한 고객 수는 지난 12일 기준 1,006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월 15일 요금할인제를 25%로 상향한 이후 약 6개월만이다.

과기부는 “20%요금할인은 1,000만명 가입자 돌파까지 약 2년 2개월이 소요됐다”며 “이에 비해 20개월 빠르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요금할인 가입자들이 받는 할인규모도 큰 폭으로 늘었다. 25%로 상향 전인 지난해 8월 요금할인 가입자 수는 1,552만명인 반면, 지난 12일 기준 2,049만명을 기록했다. 이들이 1년 동안 제공받는 요금할인 규모는 약 1조4,900억원에서 2조2,100조원가량으로 추산된다.

과기부는 지금 추세대로 요금할인 가입자가 증가한다면 올 연말 가입자 수는 약 2,400만명, 연간 요금할인 규모는 2조8,1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