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2:25 (토)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매각… 해외자산 운용 ‘새주인’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매각… 해외자산 운용 ‘새주인’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03.14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아사아나그룹이 광화문 사옥을 독일 자산운용사에 매각했다. <시사위크DB>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로 사용되고 있는 서울 광화문 사옥이 매각된다.

14일 <서울경제>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는 최근 독일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과 광화문 사옥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을 운용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은 아시아나항공(80%), 케이엠티제이차(15%), 동부화재(5%) 등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매체는 도이치운용이 지분 전체를 사들이고 부동산펀드를 통해 독일계 기관 투자자들이 투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만 정확한 매각가는 알져지지 않고 있다.

금호아시아나는 향후 광화문 사옥을 세일즈앤 리스백(매각 후 임대)하는 방식으로 자리를 지킬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 부동산금융업계 등에서는 이번 사옥 매각이 아시아나항공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실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은 2008년 준공됐다. 연면적 6만695㎡에 지하 8층~지상 29층 규모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