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09:41
아이린-손나은, 잘못된 페미니즘 인식이 낳은 황당한 논란
아이린-손나은, 잘못된 페미니즘 인식이 낳은 황당한 논란
  • 이민지 기자
  • 승인 2018.03.20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아이린과 손나은.<뉴시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페미니즘. ‘성별로 인해 발생하는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차별을 없애야 한다는 견해’라는 사전적 의미를 가진 단어다. 이러한 페미니즘을 따르는 사람을 ‘페미니스트’라고 부른다.

아이린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이며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아이린은 지난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아티움에서 진행된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 2’ 1,000만뷰 돌파 기념 팬미팅 현장에 참석했다. 그는 근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최근 책을 많이 읽었다”라며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 또 기억 안나는 책도 있다. 휴가 가서 책을 많이 읽었다”라고 말했다.

이 대화 속 등장하는 책 ‘82년생 김지영’이 논란의 발단이 됐다. 팬미팅이 종료된 후 일부 팬들은 ‘82년생 김지영’ 책이 페미니스트를 대표하는 도서로, 이를 읽은 아이린 역시 페미니스트가 아니냐는 주장을 내세우며 거센 질타를 하기 시작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소설가 조남주가 작성한 장편소설로,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평범한 여성들의 일생을 담은 작품이다. 특히 해당 도서는 여성들이 겪는 성차별을 리얼리티하게 묘사해 호평을 받음은 물론, 장기간 베스트셀러 자리를 유지한 화제의 책이다.

사실 최근 페미니스트 논란을 겪은 것은 아이린 뿐만이 아니다.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도 한 장의 사진으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도 한 장의 사진으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손나은인스타그램>

지난 2월 손나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에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고 적힌 핸드폰 케이스를 착용하고 있어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논란의 핵심은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페미니즘을 대변하는 문구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 시작했고, 결국 손나은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손나은이 착용한 휴대폰케이스 속 문구는 한 의류브랜드에서 내놓은 슬로건으로 알려진다. 자신이 화보 촬영한 브랜드 아이템을 착용하고 찍은 사진 한 장으로 페미니스트가 된 셈이다.

여성들의 성차별을 다룬 책 한 권을 읽었다고 해서 페미니스트라고 치부할 수 없다. 설령 아이린이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했다고 해도 그것이 대중들에게 질타를 받을 이유는 될 수 없다. ‘페미니스트’가 뜻하는 그 본질을 생각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