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20:00
창립 2주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 ‘역할분담’
창립 2주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 ‘역할분담’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3.2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게임즈가 각자대표의 역할조정 및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사진은 (좌측부터) 남궁훈,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각자대표.<카카오게임즈 제공>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카카오게임즈가 창립 2주년을 맞아 각자대표의 역할을 조정하고, 변화에 걸맞는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카카오게임즈는 ‘장기적 성장 기반 마련과 사업의 영속성에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카카오게임즈는 21일 현 사령탑인 남궁훈 조계현 각자대표의 전문성과 장점을 고려해 역할을 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남 대표는 회사의 운영 및 투자, IPO(기업공개) 등 ‘경영’과 ‘신사업 부문’ 그리고 자회사를 통한 ‘내부개발 서비스 부문’을 맡는다. 또 지난 2월 출범한 개발 자회사 ‘프렌즈게임즈’의 수장을 겸직해, 프렌즈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게임 개발을 총괄한다. 그 외 자회사 카카오VX의 인공지능 기술을 중심으로 신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반면 국내외서 굵직한 게임들의 성공경험을 가진 조 대표는 카카오게임즈의 주력인 ‘퍼블리싱 사업’을 총괄 지휘한다. 모바일과 PC온라인 등 모든 퍼블리싱 게임들을 안정으로 서비스 해, 성장의 근간을 탄탄히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이에 따라 업무 효율과 체질 개선을 위한 조직 개편을 창립기념일인 4월 1일 진행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본연의 업무인 퍼블리싱 사업의 안정적 운용으로, 신사업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고 카카오 공동체와 유기적 조화를 이루겠다”며 “연내 기업공개 등 지속 성장을 위한 단계적 체질 개선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