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한 컷 뉴스
[한컷뉴스] 꽃망울이 터졌다… 봄이 왔다
 

[시사위크=김민성 기자] 나무들이 잎을 틔우고 꽃망울을 터트립니다. 흐드러지게 핀 분홍색 벚꽃이 사람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네요. 미세먼지와 황사라는 불청객이 아쉽지만, 그래도 봄은 그 자체만으로도 희망이자 설렘입니다. 혹독한 겨울을 이겨낸 꽃망울처럼, 겨우내 얼어붙었던 모든 것들에게도 봄이 찾아올거라 믿습니다.
 

<국내 최대의 봄 꽃 축제인 진해군항제가 4월1일부터 경남 창원시 진해구 전역에서 개최되는 가운데 진해여고 후문 거리에 화사하게 벚꽃이 피어있다. / 뉴시스>

김민성 기자  sisaweek@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