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03:35
[평화당 출범 두달] 지지율 저조로 명분 퇴조
[평화당 출범 두달] 지지율 저조로 명분 퇴조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4.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창당을 추진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이 1월25일 전남 목포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결의대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민주평화당이 창당한지 두달이 됐지만, 지지도는 참담하다.

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3~5일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평화당 지지도는 0.3%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기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평화당 출범 전인 지난 2월 1일 갤럽이 발표했던 조사에서는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반대파'의 가상 지지도는 4%였다. 당시 국민의당이 분당되기 전으로 통합 정당(바른미래당)과 국민의당 통합반대파(평화당) 정당을 전제해 실시한 가상 조사였다.

하지만 설 연휴 이후인 2월 22일 평화당 출범 이후 첫 조사 결과에서 지지율은 1%에 그쳤다. 이후 3월 내내 1%를 이어가던 평화당 지지도는 4월 첫주에서 그마저도 무너지고 0.3%로 주저앉았다.

평화당은 출범 당시부터 통합을 추진했던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사당화 패권정치'라고 비판하고, 바른미래당을 '보수대연합의 신호탄'이라고 규정해왔다. 바른미래당에 속해 있는 박주현·이상돈·장정숙 등 비례대표 의원들의 출당조치를 촉구하며 '볼모정치'를 그만하라고 촉구하고도 있다.

비례대표 3인은 지난 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총선에서의 민의를 왜곡하는 보수합당을 추진하고, 이를 원치 않는 비례대표 3인을 아직까지 볼모로 잡고 있는 안철수 전 대표는 민의를 입에 담을 자격도, 천만시민의 대표에 도전할 자격도 없다"고 맹비판했다.

이처럼 평화당이 바른미래당에 대한 공세를 이어온 것은 평화당 역시 호남을 텃밭으로 출범했던 국민의당에서 갈라졌던 만큼, 호남민심의 지지를 바른미래당으로부터 가져오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평화당은 소속 의원 모두 지역구가 호남이고, 호남 지지도를 얻기 위해 호남 중심의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평화당은 정부의 2조9,000억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도 반대하고 있다. 다만 '호남 지역경제와 일자리에 대한 대책이 반영될 경우에는 고려하겠다'라며 '호남추경'을 정부여당에 요구하고 있다.

최근 이희호 여사에 대한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논란에 대해서도 평화당은 "이 여사는 김대중 대통령(DJ)의 영부인으로 김 전 대통령과 더불어 한국민주주의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한국 여성운동계의 원로로 추앙받고 있다"며 "국가적 예우를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평화당이 호남에서 여전히 유효하다는 'DJ정신'을 내걸고 출범했던 만큼 영부인인 이 여사에 관한 일도 적극 엄호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막상 호남민심의 싸늘하기만 하다. 이날 갤럽 발표에 따르면 평화당은 호남에서도 지지율 2%로 바른미래당(3%)과 정의당(3%)보다 낮다. 더불어민주당은 75%로 압도적으로 높은 호남지지도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평화당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겪고 있는 '인물난'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흔히 신당 창당의 성공조건으로 △국민을 설득할 명분 △유력 대권주자(인물) △자금 세 가지가 거론되는데, 그 중에서도 '유력 주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크다는 평가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선언하며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한 상태다.

현재 평화당은 아직 이렇다 할 후보군조차 내세우지 못하고 있다. 박지원·정동영·천정배 등 전남-전북-광주 선거에 나설만한 현역의원이 있지만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를 유지하려면 이조차도 불가능하다.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은 현재 20석으로 교섭단체기준이 턱걸이한 상황이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B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당의 중진들에 대한 차출 요구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교섭단체를 깨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국회의원들을 영입하거나 한 이후에야 현실적으로 현역 차출 여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인물난에 대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인 셈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