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20:28
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마무리… ‘투자유치’ 나선다
대유그룹, 대우전자 인수 마무리… ‘투자유치’ 나선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4.1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유그룹이 대우전자의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 사진은 지난달 열린 대유위니아, 대우전자 CEO 조찬간담회.<시사위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대유그룹이 대우전자(전 동부대우전자)의 인수잔금 지급을 완료하면서, 약 2개월에 걸친 인수절차를 마감했다. 이들은 대우전자 주식을 담보로 투자유치를 한다는 계획이다.

대유그룹은 지난 11일 대우전자 인수목적으로 설립된 투자목적회사SPC를 통해 인수잔금 지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올해 2월 9일 대우전자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한 후 약 2개월만에 모든 절차가 완료된 셈이다.

이번 잔금지급으로 대유그룹은 대우전자 지분 84.8%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또 매도자 측이 설정한 질권 역시 말소되면서, 대우전자의 주식을 담보로 한 투자유치가 가능해졌다.

이에 대유그룹은 대우전자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주식 담보 투자를 적극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대우전자는 전체매출의 80%가 수출인데, 매각설이 터지자 수출입업체에 지원해주는 ‘무역금융’이 중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대유그룹은 대우전자와 그룹 내 가전계열사인 대유위니아의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