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1:22
바른미래당, 김기식 논란에 발언 수위 높이는 이유
바른미래당, 김기식 논란에 발언 수위 높이는 이유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4.1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바른미래당이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 사태를 놓고 공세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정부·여당이 김기식 외유 논란을 '피감기관 비용의 해외출장'으로 확대하면서 자유한국당을 집중 겨냥하면서 정국이 정부·여당 대 한국당의 일대일 구도로 형성됐다. 이에 바른미래당은 제3당으로서 존재감을 잃지 않겠다는 의도로 공세수위를 높인 것으로 해석된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촛불시민의 염원으로 태어난 문재인 정부에서 1년도 안 돼 정의와 상식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표리부동함, 위선의 극치라는 민낯을 만천하에 드러내 보임으로써 이미 금융감독원의 수장으로서 권위와 신뢰를 상실했다"며 "피감기관의 돈으로 뇌물성 외유를 한 건 명백한 적폐고, 이것 하나만으로 공직을 수행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부여당이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의 과거 해외출장 사례를 거론하는 등 해외출장을 관행화하려는 모습에 "청와대는 이를 관행으로 둔갑시켜 입법부 전체를 파렴치한 곳으로 몰면서 '김기식 일병 구하기'를 위한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도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이나 위장전입,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이 당시 관행이라고 한다면 청와대는 뭐라고 답변할 것이냐"면서 "청와대의 구차한 변명이 역겹기까지 하다"고 일갈했다.

오 수석부대표는 "피감기관 직원들을 대상으로 고액 강좌를 운영하면서 '삥(돈의 속어) 뜯기'를 해왔는데 양파까기 하듯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면서 영화 '친구'의 대사를 패러디해 "고마해라 마이 버텼다"라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국민의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진 않지만 해임은 없다'고 발언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기식 공격은 금융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것'이라고 항변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의 수준이 이 정도인가"라고 질타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김 원장의 논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공식 질의서를 보냈다. 선관위로부터 공식적인 입장을 받아 김 원장 임명에 대한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겠다는 의도로 보이나 '물타기' 아니냐는 지적도 일각에서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