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9:27 (월)
민주당, ‘드루킹 진상조사단’ 구성 최고위 의결
민주당, ‘드루킹 진상조사단’ 구성 최고위 의결
  • 은진 기자
  • 승인 2018.04.1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조작 가담한 드루킹 등 당원 2명 제명키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매크로 프로그램을 불법 이용해 포털 사이트에 문재인 정부 비판 여론을 조작했다는 혐의로 구속된 민주당원 사건을 조사하기 위한 당내 진상조사단을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이들 중 1명은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던 정부 핵심 지지층으로 알려졌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범람하고 있는 가짜뉴스와 댓글조작 뿌리를 뽑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민주적 행태다.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인터넷 여론조작 세력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밝혀내야 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또 ‘드루킹’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김경수 의원에게 SNS 메시지를 보냈다는 것과 관련해 “김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만으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공세에 대응해나가겠다”며 “수사가 진행 중이었음에도 김 의원의 실명이 유출된 경위, 이를 왜곡·과장 보도한 언론사에도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로 실추된 민주당원의 명예와 신뢰 회복을 위해 진상을 밝히고 정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의 진실은 세 가지다”라며 “첫째는 이 사건은 우리 당이 의뢰한 사건이다. 민주당과 관련 없고 민주당이 배후일 수 없다. 둘째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의 피해자다. 평창올림픽 여론 악화로 당과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진 바 있다. 여론조작 피해자가 배후일 수 있겠느냐. 셋째는 김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청탁을 했고 거절했다고 한다. 그 관계가 어떤 성격이었는지 분명히 말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퍼붓는 일부 야당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는 도를 지나친 악의적 명예훼손이며 ‘아니면 말고’ 식의 전형적인 구태정치”라며 “이번 사건은 정부 권력 기관이 총 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 댓글 조작과 달리 개인의 일탈”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 의결을 통해 이번 댓글조작 수사에 연루된 당원 2명을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무분별한 악성 댓글로 당의 명예를 손상시킨 해당행위자(김모, 우모) 2명에 대해 즉각적인 제명을 의결했다. 이와 함께 조속한 당 차원의 대책을 강구하기 위한 ‘드루킹사건진상조사단’ 설치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