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5:58 (토)
한국지엠 노사, 10차 교섭 또 결렬... 20일까지 교섭 진행
한국지엠 노사, 10차 교섭 또 결렬... 20일까지 교섭 진행
  • 조나리 기자
  • 승인 2018.04.18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GM) 부평공장 앞에서 열린 한국지엠 군상공장 폐쇄 철회 촉구 결의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금속노조>

[시사위크=조나리 기자] 법정관리 기로에 놓인 한국지엠 노사가 18일 열린 10차 임금·단체협약(임단협) 교섭에서도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국지엠 노사는 28일 오후 1시 인천구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대회의실에서 9차 임단협을 열었다. 이날 교섭은 당초 오전 10시로 예정됐지만 사측의 요청으로 오후로 연기됐다. 노사는 1시부터 3시까지 2시간여 동안 교섭을 진행했다.

사측은 교섭의 핵심 쟁점인 군산공장과 관련해 공장에 남은 노동자 680명 중 100여명에 대한 전환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노동자에 대해서는 희망퇴직을 받거나 5년 이상 무급 휴직 전환을 제안했다.

기존 군산공장 전면 폐쇄 방침보다는 한 발 물러선 내용이다. 그러나 노조에 따르면 사측의 이같은 제안은 사측의 다른 요구 사항을 합의했을 시라는 전제조건 붙어있다는 설명이다. 결국 노조를 이를 거부, 노사는 이날도 합의안 도출에 실패했다.

사측은 연차 휴가 미사용분에 대한 수당 축소, 자녀 학자금 지금 유보 등 1,000억원 규모의 복리후생비용 감축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앞서 임금동결과 성과금 지급 중단을 동의한 만큼 추가적인 절감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신차 배정, 투명경영 등에 대한 약속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사측은 이날 교섭에서 신차 계획에 대한 노조의 질문에 “현재 계획이 없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과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오는 20일까지 노사 합의안이 나오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20일까지 협상을 이어갈 방침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