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18:50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 “아이언쓰론으로 장르혁신 선도”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 “아이언쓰론으로 장르혁신 선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04.19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이 19일 열린 '아이언쓰론' 미디어쇼케이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시사위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이승원 넷마블 웨스턴사업담당 부사장이 새로운 모바일 전략MMO 게임 ‘아이언쓰론’으로 장르혁신의 선도를 선언했다.

이 부사장은 19일 서울 신도림 쉐라톤서울디큐브시티호텔에서 열린 아이언쓰론 미디어쇼케이스에서 “아이언쓰론은 넷마블 글로벌 성장전략과 연관된 중요한 프로젝트”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공개된 ‘아이언쓰론’은 넷마블 최초의 전략 MMO 모바일게임이다. 이 부사장은 “(그동안 넷마블은) MMORPG(리니지2레볼루션), 액션RPG, 캐주얼 장르까지 각자 영역을 최고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며 이번엔 전략 MMO를 넷마블의 해외진출 전략으로 제시했다.

그는 현재 전략 MMO 게임시장에 대해 “모바일 게임시장의 22%를 차지 중이며, 지속적으로 성장 중인 장르”라며 “(하지만) 선두 전략게임은 하향세로 세대교체시점이 왔고, 유저들의 눈높이 변화로 차세대 게임니즈가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략MMO 장르가 전체 게임 시장에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유저들의 높아진 눈높이에 맞는 게임이 없어, 진출에 적기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아시아 시장에서도 본격적으로 전략MMO 장르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그간 장르의 혁신을 선도한 넷마블에게 큰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차세대 전략게임인 아이언쓰론으로 그 기회를 넷마블의 것으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넷마블은 아이언쓰론의 사전예약을 이날부터 실시하고, 내달 중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251개국에 론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