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15:58 (토)
홍영표,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 참여하는 ‘민생입법협의체’ 제안
홍영표,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 참여하는 ‘민생입법협의체’ 제안
  • 은진 기자
  • 승인 2018.05.1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여야 4개 교섭단체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입법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월 임시국회 종료가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 20대 국회에서 현재까지 계류된 법안은 9,604건이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국회 정상화는 여러 난제를 이기고 얻어낸 인고의 산물’이라고 얘기했다. 그런 만큼 반드시 성과로 이어져서 민생법안 처리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우선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과시키고 나서라도 5월 국회 기간 동안 입법성과를 위해서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입법협의체 구성을 제안한다”며 “여야 간 쟁점법안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5월 국회 동안 처리해야 될 법안에 대한 논의를 각 당 지도부 차원에서 시작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졸속심사’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추경에 대해서는 ‘18일 본회의 처리’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홍 원내대표는 “추경과 특검을 동시처리하기로 한 본회의가 36시간 남았다. 일부 상임위는 추경안 예비심사를 이미 마쳤다. 나머지 상임위도 오늘까지는 다 심사를 마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추경은 특히 청년고용과 산업지역 고용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추경이기 때문에 내일(18일) 예정된 대로 처리돼야 하고, (처리)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