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10:42
‘유튜버 성추행’ 스튜디오 실장 등 2명 경찰 조사
‘유튜버 성추행’ 스튜디오 실장 등 2명 경찰 조사
  • 정수진 기자
  • 승인 2018.05.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유튜버의 폭로로 알려진, 이른바 ‘스튜디오 성추행 사건’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22일 오전, 모델 성추행 및 협박 사건의 피고소인 2명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당시 촬영한 사진을 유포한 용의자를 찾는데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사진은 '스튜디오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동호회 회원 모집책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B씨가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수진 기자] 유명 유튜버의 폭로로 알려진, 이른바 ‘스튜디오 성추행 사건’이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22일 오전, 모델 성추행 및 협박 사건의 피고소인 2명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당시 촬영한 사진을 유포한 용의자를 찾는데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명 유튜버 양모 씨와 동료 이모 씨가 3년 전 촬영 중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스튜디오 실장 A씨와 촬영자 모집 역할을 맡은 B씨를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촬영하며 여성 모델을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당시 성추행이 있었는지, 여성들이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강압적으로 촬영을 요구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두 사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사진을 유포한 용의자를 찾는데도 수사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경찰은 피고소인 2명에 대해 출국금지하고 이들의 주거지 및 스튜디오·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사진이 유포된 사이트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폐쇄 신청을 해둔 상태다.

한편 앞서 17일, 유명 유튜버로 활동중인 양모 씨는 2015년 7월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자물쇠로 잠긴 스튜디오에서 남성 20여명에게 둘러싸인 채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고, 협박을 받으며 반강제적으로 노출사진을 찍어야 했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