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0 23:28
아워홈, ‘기내식 사업’ 도전장
아워홈, ‘기내식 사업’ 도전장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8.05.2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M&A’ 아워홈, 기내식 서비스사 ‘하코’ 인수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이 '하코' 인수를 통해 기내식 서비스 사업에 진출한다. <아워홈>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아워홈이 기내식 사업에 도전장을 내민다. 25일 한진중공업홀딩스와 항공기 기내식 서비스 기업 ‘하코’에 대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다.

1983년에 설립된 하코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본사를 둔 기내식 서비스 기업이다. 싱가포르항공과 ANA, EVA 등 유명 아시아권 항공사들에 기내식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LA국제공항 국제선 전체 기내식의 30%를 담당하고 있다.

이번 인수는 아워홈의 첫 M&A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2000년 LG유통에서 FS사업부가 분리돼 출범한 아워홈은 지금까지 인수합병 없이 푸드서비스, 식자재, 외식 사업에만 주력해왔다. 하코 인수는 기존 사업 포트폴리오와의 시너지 창출 효과를 염두하고 이뤄진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으로 아워홈은 LA국제공항에 신규 취항 예정인 항공사들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아워홈 관계자는 “하코는 재무 건전성이 우수하고 35년간의 업력을 기반으로 우량 거래처를 보유하고 있는 건실한 기업”이라며 “이를 계기로 중국과 베트남 등 아시아권뿐만 아니라 미주권 사업 활로를 모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