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3:12
송지효, ‘러블리 호러블리’로 안방극장 컴백
송지효, ‘러블리 호러블리’로 안방극장 컴백
  • 이민지 기자
  • 승인 2018.06.0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송지효가 안방극장에 컴백한다.<뉴시스>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송지효가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4일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송지효가 KBS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에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에 돌입한다”며 “색다른 캐릭터 변신과 다채로워진 매력으로 브라운관에 돌아올 송지효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KBS 2TV ‘러블리 호러블리’는 운명을 공유하는 한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 로맨틱 코미디.

극중 송지효는 운이 지지리도 없는 불운의 아이콘 ‘지을순’ 역으로 분해 열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을순’은 음침한 모습과 달리 내면은 밝고 긍정적인 그야말로 ‘반전매력’을 지닌 인물. 송지효가 선보일 ‘지을순’ 캐릭터에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황금빛 내 인생’으로 다시금 전성기를 맞이한 박시후와 호흡을 맞출 것을 보여 기대감이 배가 되고 있다.

송지효는 그간 작품을 통해 ‘걸크러쉬’와 ‘사랑스러움’ 등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주며 ‘로코퀸’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2016년 방영된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는 풍부한 감성연기를, 지난해 방송된 tvN ‘B주임과 러브레터’에서는 모태 솔로로 과감히 변신하는 등 캐릭터 스펙트럼 역시 꾸준히 넓혀왔다.

이어 올 상반기 개봉한 영화 ‘바람 바람 바람’에서는 SNS와 사랑에 빠진 인물 ‘미영’ 역을 연기하며 ‘현실 공감’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이번 작품에서 송지효가 또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러블리 호러블리’는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오는 8월 방송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