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보도, 드루킹 판세 바꿀까
야3당 원내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드루킹 특검을 위해 변협에서 추천받은 후보중 청와대에 추천할 특별검사 후보를 발표한뒤 비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지난 2006년 지방선거부터 매크로(자동 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이용해 포털 사이트 기사에 댓글을 다는 등 여론을 조작했다는 주장이 한 언론을 통해 보도되면서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여파에 몸살을 앓고 있던 더불어민주당 내 분위기가 반전된 모습이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 의원 사무실에서 직원으로 일했다는 한 직원은 5일 보도된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2006년 지방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선거 캠프에 온라인 담당자로 참여했다. 매크로를 활용해 댓글을 달거나 공감 수를 조작하는 행위를 지속적으로 했다”고 주장했다. 2007년 대선 당시에는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캠프 ‘사이버팀’에 파견돼 매크로를 활용한 여론조작을 했다고도 주장했다.

드루킹 여론조작 사건 수사를 위해 특별검사까지 투입된 상황에서 민주당은 이번 ‘한나라당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공세를 높이고 있다. 진선미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매크로, 공당 내에서 이뤄진거라면 드루킹 사건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어마어마한 민주주의 유린하는 여론조작 아닌가. 야당은 특검하자고 주장하셔야 하지 않느냐”고 적었다.

백혜련 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언론보도 대로 한나라당 시절부터 공식 선거캠프가 여론조작을 했다면, 이는 정치브로커이자 일반인이 저지른 드루킹 사건과는 차원이 다른 범죄”라며 “선거캠프에서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여론을 조작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선거 결과의 정당성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것이자, 민주주의에 대한 정면 도전으로 이는 정당의 존립 근거조차 잃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백 대변인은 “12년 전부터 선거 때마다 여론조작을 해왔고, 2012년 국정원 등 국가기관까지 여론조작에 가담한 것을 감안하면 2017년 대선에서도 조직적인 여론조작이 진행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이 사건은 아직 공소시효가 남아 있다. 공직선거법의 공소시효는 만료되었지만 업무방해죄는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2017년 대선에도 여론조작을 했다면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도 문제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 당국은 철저한 수사로 지난 10여 년의 범죄 행위에 대해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은진 기자  jin9eun@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SPONSOR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