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미정상 합의문 서명] 트럼프 “빠른 시일 내 이행 착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문 서명식을 마치고 문서를 교환하고 있다. <뉴시스/AP>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1시 40분경(현지시각) 합의문에 서명했다. ‘서명식은 없을 것’이라는 당초 예상을 깬 결과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을 위해 자리에 앉으면서 “굉장히 포괄적이고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라며 “굉장히 좋은 관계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또한 “(합의문) 이행과정은 매우 빠른 시일 내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직접적인 언급을 한 것은 아니지만,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는 오늘 역사적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딛고 새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오늘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한다”고 화답했다.

합의문 서명식을 마친 이후에도 덕담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에 대해 진심으로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한반도의 모든 관계는 이전과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 기대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더 나은 결과가 앞으로 나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서명식 장소를 빠져나온 두 정상은 배석자는 물론 통역도 없이 함께 처음 만났던 건물 중간지점으로 이동하며 잠시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에 앞서 호텔 산책에서도 배석자는 없었고 통역도 멀리 위치했던 것으로 파악된다. 김 위원장이 영어에 꽤 능통하다는 점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처음 만났던 장소에 도착한 두 정상은 마지막 기념촬영을 마친 뒤 헤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대단히 현명하고 똑똑한 분”이라며 “많은 것을 알게 됐고 북한을 사랑하는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과 합의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우리 시각으로 오후 5시 30분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통해 직접 밝힐 예정이다.

정계성 기자  under74@sisaweek.com

<저작권자 © 시사위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
icon인기기사
[A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