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19:27 (월)
트럼프의 한미연합훈련 축소 방침에 보수진영 반발
트럼프의 한미연합훈련 축소 방침에 보수진영 반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06.1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목하고 있다. <뉴시스/AP>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종전선언을 전제로 한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을 예고했다. 아울러 북한과 협상이 진행되는 기간에도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장 폐기에 대한 단계적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의사는 북미정상회담 직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처음 밝혀졌다.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주한미군 축소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주둔 중인 미군들을 고향에 데려오고 싶지만 지금은 아니다”면서도 “한미군사훈련 비용은 비싸고 (북한에) 도발적이며 부적절하다. 중단하면 비용이 절약된다”고 했다. 훈련 중단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미국 언론과의 개별 인터뷰에서도 재차 같은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북한과 선의로 협상을 진행하는 한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제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국내 보수진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미연합훈련 중단이 곧 주한미군 철수로 이어지고 한미동맹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뒤 국내에서 논란이 작지 않았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는 늦은 밤 개인명의의 논평을 내고 “피로 맺은 한미동맹이 겨우 이런 것이었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말 실망했다”며 “CVID를 언제까지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는 한마디도 없고 한미동맹을 뿌리째 흔드는 발언이 미국 대통령의 입에서 나왔다”고 반발했다.

다만 현재까지 한미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한 구체적인 지침이나 지시는 내려오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주한미군 측은 “국방부나 사령부로부터 새로운 지침을 받을 때까지 한국과 협력해 현재의 군사적 자세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도 과거와 크게 달라진 게 없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대화국면에서는 훈련을 잠정적으로 연기했던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과거에도 대화가 계속되는 동안에는 연합훈련 중단을 고려해 보겠다는 입장이 있었다”며 “달라진 것은 없다”고 했다. 물론 종전협정이 체결될 경우 주한미군의 주둔성격과 한미연합훈련 목표 재설정은 필요하지만 그것은 별개의 문제라는 판단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