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21:14
북한, 이산가족상봉 행사 조건으로 탈북종업원 북송 요구
북한, 이산가족상봉 행사 조건으로 탈북종업원 북송 요구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7.2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20일 남북 이산가족상봉 행사 조건으로 탈북 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북한이 남북 이산가족상봉 행사 조건으로 중국의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으로 탈북한 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우리 여성 공민들의 송환 문제가 시급히 해결되지 않으면 일정에 오른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은 물론 북남관계에도 장애가 조성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016년 4월 중국 '류경' 식당에서 근무하다 탈북한 12명의 여성 종업원과 관련한 우리 측 언론 보도와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조사 결과 발표 등을 언급하며 "문제는 모략사건의 흑막이 여지없이 밝혀진 오늘날에 와서까지 막무가내로 부정하면서 과거 보수정권의 죄악을 싸고도는 통일부 장관 조명균을 비롯한 현 남조선 당국자들의 철면피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이어 "박근혜 패당에 의해 강제 유인 납치된 우리 공민들에 대한 태도 문제는 남조선 당국의 북남관계 개선 의지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는 향후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주시해볼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또한 "남의 귀한 딸자식들을 몇해 째 부모와 강제로 갈라놓고도 '이산가족의 아픔'이니 '인도주의 문제 해결'이니 '남북 관계 발전'이니 떠들어대는 남조선 당국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환멸을 금할 수 없다"며 "남조선 당국은 이 사건을 늦게나마 시인하고 엄격히 조사해 관련자들을 엄벌해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북 종업원 문제에 대해 "만약 이들이 중국에서 자신들의 의사에 반(反)해서 납치된 것이면 범죄로 간주해야 한다"라며 "한국 정부는 이를 분명히 조사해서 책임자를 규명하고, 신속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최근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대상인 북한산 석탄을 적재한 선박이 국내에 수십 차례 정박했던 사실이 밝혀지면서 야권의 공세 조짐이 감지되는 가운데, 정부여당은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탈북 종업원 국정조사로 응수할 것이란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