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9:54
역대 최대규모 리콜 BMW, ‘명품의 굴욕’
역대 최대규모 리콜 BMW, ‘명품의 굴욕’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8.07.2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 논란이 잇따르던 BMW가 결국 대규모 리콜을 실시한다. 사진은 2016년 11월 발생한 화재사고 모습. <시사위크>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불타는 차’라는 오명을 쓰게 된 BMW가 대규모 리콜을 실시한다. 대상 차량은 10만대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늑장대응 지적이 나오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브랜드 이미지 실추가 불가피해졌다. 한때 수입차업계 절대강자로 군림했던 BMW의 ‘1위 탈환’도 더욱 요원해질 전망이다.

◇ ‘불타는 BMW’, 결국 역대 최대 규모 리콜

국토교통부는 지난 26일 “BMW가 화재사고 차량과 관련해 10만6,000여대의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확한 리콜 규모는 42개 차종 10만6,317대다.

국토교통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BMW는 엔진에 장착된 배기가스재순환장치 결함을 잇따른 화재사고의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온의 배기가스가 냉각되지 않은 상태에서 흡기다기관에 유입돼 구멍을 발생시키고, 위에 장착된 엔진커버 등에 발화돼 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수입차업계 역대 최대 규모 리콜이다. BMW가 이 같은 대규모 리콜을 자발적으로 실시한 이유는 잇따른 화재사고로 고객들의 불안감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른바 ‘불타는 BMW’ 논란은 2015년부터 점화되기 시작해 큰 파문으로 이어졌다. 비슷한 유형의 BMW 화재사고 소식이 하루가 멀다 하고 전해지면서 BMW 소유주들이 불안에 떨어야했고, 논란은 확산됐다. 이에 BMW는 2016년 자체적인 조사를 실시했지만, 뚜렷한 원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이후에도 종종 발생한 BMW 화재사고는 최근 들어 다시 빈번하게 발생하며 재차 논란을 일으켰다.

이처럼 끊이지 않는 화재 공포는 결국 BMW를 리콜로 이끌었다. 국토교통부가 지난 16일 결함조사를 지시하자, BMW는 지난 25일 리콜계획서를 제출했다. 소비자들의 안전과 신속한 불안해소를 위해 적극 선제적 조치에 나섰다는 것이 BMW측 설명이다.

하지만 논란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늑장대응으로 일관한 BMW로 인해 소비자 피해 및 불안이 더 커졌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BMW는 그동안 화재사고와 관련해 “차량 전소로 정확한 원인을 밝힐 수 없었다”는 입장만 반복했다. 그러면서 공식 서비스센터만 이용해 온 차량에 대해서만 보상하고, 외부 수리업체를 이용한 경우 보상을 거부해왔다. 만약 논란이 불거지기 시작한 2016년 리콜을 실시했다면, 이후 발생한 수십 대의 화재 피해를 막을 수 있었을 거란 지적이 나온다.

벤츠와 BMW의 격차는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그래프=시사위크>

◇ 늑장대응 논란… 벤츠와 격차 ‘빨간불’

대규모 리콜로 이어진 ‘불타는 BMW’ 사태는 BMW의 브랜드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을 줄 전망이다. 이는 ‘1위 탈환’을 향한 BMW의 행보에 제동을 걸 가능성이 높다.

일찌감치 한국시장에 진출했던 BMW는 2000년대 중후반 이후 수입차업계 1위 자리를 공고히 지켜왔다. 2009년부터 2015년까지 7년 연속 1위를 기록하며 고공행진을 이어온 것이다.

하지만 최근 상황은 예전 같지 않다. 2016년 벤츠에게 1위 자리를 내준데 이어 점점 더 격차가 벌어지는 모양새다. 2016년 7,884대였던 차이가 지난해 9,237대로 늘어났고, 올해도 상반기에만 6,501대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 벤츠가 여전히 매서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 이 같은 격차는 더 커질 가능성이 높다. 그만큼 BMW의 ‘1위 탈환’도 멀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한 수입차업계 관계자는 “이번 리콜이 그간의 화재 논란을 종식시킬 수도 있겠지만, 한동안 브랜드 이미지 타격도 불가피할 것”이라며 “이런 가운데 아우디가 판매재개에 나선 만큼 판매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