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19:06 (목)
어묵·콜라… 7월 가공식품 가격 줄줄이 상승
어묵·콜라… 7월 가공식품 가격 줄줄이 상승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08.13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프, 소시지, 콜라 등 가공식품의 가격이 전월 대비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픽사베이>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지난 한달 사이에 어묵, 즉석밥, 콜라 등 주요 가공식품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의 7월 판매 가격을 조사한 결과, 스프·소시지·콜라 등의 가격이 전월 대비 소폭 상승했다고 밝혔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전월 대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스프(6.3%), 소시지(6.0%), 콜라(4.6%) 등 13개였다. 하락한 품목은 햄(-3.0%), 커피믹스(-2.5%), 두부(-1.6%) 등 15개였다. 생수와 치즈 2개 품목은 보합세를 유지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는 대부분의 품목이 상승했다. 즉석밥, 설탕, 콜라 등 20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주로 조미료류와 차·음료·주류 등의 가격이 뛰었다. 조미료류는 설탕(8.6%)·간장(3.9%)·케첩(1.6%)이, 차·음료·주류는 콜라(8.2%)·맥주(1.7%)·생수(1.7%) 등이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 하락한 6개 품목 중 4개는 낙농·축산가공품이었다. 조미료류, 차·음료·주류는 각각 1개였다. 낙농·축산가공품은 햄(-1.5%), 치즈(-0.5%) 등이 하락했다. 조미료류에서는 식용유(-0.2%), 차·음료·주류는 커피믹스(-1.7%)의 가격이 내려갔다.

가공식품 30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가장 경제적이었다. 평균 11만6,48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8,438원), SSM(12만5,385원), 백화점(13만3,610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2.8%, SSM보다 7.1%, 전통시장보다 1.7% 저렴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