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03:19
[바른미래당 전당대회] 공정성 논란 이어 중앙당 고소
[바른미래당 전당대회] 공정성 논란 이어 중앙당 고소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8.22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9·2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전당대회)가 예비경선 과정에서 여론조사 문제로 공정성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당원 일부가 중앙당을 상대로 고소하는 등 난항을 겪는 모습이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바른미래당 9·2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대회(전당대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당원 일부가 선거공정성에 의구심을 품고 중앙당을 대상으로 고소전에 들어갔다. 고소 대상은 이태규 당 사무총장과 김삼화 당 선거관리위원장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이들은 특히 지난 11일에 있었던 예비경선(컷오프) 결과에 대해 특정 후보를 탈락시키기 위해 ARS 여론조사를 왜곡했다는 의혹까지 제기하면서 전당대회의 공정성 논란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당원 이석헌·김양석 씨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컷오프에서의 부정의혹과 전직 선거관리위원이 경선과정에서 사퇴하고 특정후보 캠프의 상황실장에 임명되는 등 선거에서의 총체적 부정가능성이 일어나고 있다"며 "부정의혹에 대한 당사자 및 관리자들을 고소해 전당대회의 공정성을 회복하고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예비경선과 관련, "일반 당원들을 대상으로 한 컷오프가 불과 1시간30분만에 종료됐다"며 "일반 국민대상의 여론조사는 20~30시간 이상이 소요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일여건에서 동시에 진행된 책임당원과 일반당원의 전화 콜수가 동일시간대에서 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는 점 등 상식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일들이 여러 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예비경선에서는 예비후보 10명 중 신용현·이수봉·장성민·장성철 등 4명이 탈락했다. 이후 장성민 전 후보 측을 중심으로 예비경선 과정에서의 부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중이다. 나머지 후보 중 신용현 전 후보는 손학규 후보를, 이수봉·장성철 전 후보는 김영환 후보를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6일에는 우일식 전 지역위원장이 예비경선 과정에 참여한 두 개의 여론조사 기관을 선정하는 과정이 불투명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들은 두 개 기관 중 하나는 ARS 시행사 선정 자격조건에 미달했을 뿐 아니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기관등록이 취소된 업체였고, 또 다른 회사 출신의 한 인사는 손학규 후보와 인연이 깊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주장을 요약하면 ARS 시행사 선정부터 여론조사 과정까지 중앙당이 특정 후보(장성민)를 컷오프 하기 위해 개입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당 선관위는 이같은 주장을 허위사실 유포로 규정,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의혹제기가 계속될 경우 법적 대응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표된 보도자료 내용이 또 다시 중앙당의 공정성을 문제 삼은 만큼, 장 전 후보 측이 중앙당의 강경대응에 대한 반발의 의미로 풀이된다. 이들은 자체 조사 결과 ARS 여론조사에 사용된 비용도 업계 평균보다 10배 이상 높았다고 주장하는 등 전당대회 이후에도 계속 문제제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여론조작을 돈을 주고 요구한 사태로, 제대로 한다면 당무감사가 들어가야할 일"이라며 "당내 문제로 공개적으로 거론하기 쉽지 않지만, 기자회견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말해 추가 대응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