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00:21
[북미관계 이상신호]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 절감
[북미관계 이상신호]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추진 필요성 절감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08.2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9월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이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상황의 돌파구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북미 비핵화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가 9월 남북정상회담을 그대로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분명히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이 오히려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9일 취재진과 만난 김의겸 대변인은 “북미사이 교착된 상황에서 난관을 돌파하는데 남북정상회담의 역할이 훨씬 더 커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는 기대가 더 높아졌으면 높아졌지 다른 방향으로 가진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따라서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합의한 ‘9월 중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변함없이 추진될 예정이다. 빠듯한 일정으로 인해 준비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큰 틀의 합의가 된다면 실무협의는 가능하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다. 김의겸 대변인은 “시간은 주어진 여건에 맞춰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발언과 관련해서는 “한미 간 협의해야할 문제”라고 못 박았다. 앞서 28일(현지시각) 매티스 장관은 브리핑에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나온 선의의 조치로 몇몇 대규모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현재로서는 더 이상 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했었다.

다만 청와대도 현재 북미 사이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폼페이오 방북 취소결정, 매티스 국방부 장관의 한미연합훈련 추가중단 불가 등의 조치가 비핵화 이견차에서 비롯됐다는 점에서다. 문재인 대통령도 남북관계는 북미 비핵화 협상과 발맞춰 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락사무소 개설과 폼페이오 방북, 남북정상회담 등이 순조로운 일정 속에서 (진행되리라) 생각하고 있었는데 새로운 상황이 발생했다”며 “그에 맞춰서 다시 한 번 점검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