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09:48
대정부질문·국감 앞두고 국회 아수라장
대정부질문·국감 앞두고 국회 아수라장
  • 은진 기자
  • 승인 2018.09.28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입장하고 있다. / 뉴시스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입장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가 청와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이 담긴 정부 비인가 자료를 공개한 심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하면서 당 차원에서도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남북정상회담 이후 정기국회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앞둔 여야가 심 의원 사건을 계기로 전면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이번 정기국회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여러 민생법안을 잘 처리하고 우리가 여당이 돼서 처음으로 갖는 국정감사라고 생각하고 야당과도 충분히 설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원내에서 많은 노력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부여당은 심 의원의 자료 유출이 불법적이며 정부 업무추진비를 부정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도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기재부는 심 의원과 심 의원 보좌진을 검찰에 고발하고 해당 의혹에 대해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투명하게 검증받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자문단과 비서관 수당 지급 관련 의혹에 대해 추측성 주장일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0년 간 1,400명 이상이 (재정분석시스템에) 접속했는데도 비인가 자료를 불법 유출한 사례는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렇다면 이걸 어떻게 정상적인 의정활동이라 할 수 있겠나라며 심 의원이 공개한 부적절한 업무추진비 사용내역도 거짓투성이다. 심 의원이 공개한 사용 내역은 국가행사 등 공적인 용도로 정상적으로 사용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명백한 범죄행위를 저지르고 여론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 가짜뉴스를 생산하는 행위를 두둔하는 건 공당으로서 할 일이 아니다. 심 의원은 불법유출자료를 당장 반환하고 검찰수사에 즉각 응해야 한다당에서는 심 의원을 오늘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에 대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검토하겠다며 장외투쟁을 선포한 상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