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0:56
한국당, ‘김종인식 공천 모델’ 도입하나
한국당, ‘김종인식 공천 모델’ 도입하나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8.10.0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조직강화특별위원에게 '전권'을 위임하는 방식의 당 혁신 작업에 나설 뜻을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총선 직전 공천 과정에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전권'을 준 방식과 유사하다. /뉴시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조직강화특별위원에 '전권'을 위임하는 방식의 당 혁신 작업에 나설 뜻을 밝혔다.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혁신을 위해 ‘김종인식 모델’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2020년 총선을 대비해 당 조직 혁신 방안을 마련하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이하 조강특위)에 혁신 ‘전권’을 부여해  강도 높은 개혁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당 조직 정비와 관련해 “공정성을 담보하는 방법은 누가봐도 신뢰할 수 있고 객관적이라 생각하는 분을 모셔서 그분들에게 전례없는 권한을 부여하는 게 맞다”라고 밝혔다. 외부 인사에게 조직정비 전권을 부여한다는 것이다.

지난 2016년 김종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전 대표에게 ‘전권’을 위임받아 총선 공천작업에 나선 것과 유사한 방식이다. 당시 민주당은 사실상 ‘물갈이 공천’으로 그해 4·13 총선에서 원내 제1정당으로 올라설 수 있었다. 한국당 역시 조강특위에 전권을 부여해 강도높은 조직 정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조강특위가 전권을 가질 경우 내부 반발에도 흔들림없이 당 혁신작업에 나설 수 있지만, 잘못된 방향으로 당 혁신을 할 경우 역효과도 생길 수 있다. 이 때문에 그동안 각 정당에서는 당 혁신 작업 과정에서 특정 집단에 전권을 부여하는 방식을 자주 사용하지 않았다.

이를 의식한 듯 김 비대위원장은 “(전권을 부여받게 될 조강특위 위원들은) 한 분 한 분 신망 있는 분들을 모셔서 그 분들이 그야말로 범보수, 범우파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해서 노력할 수 있도록 최대한 폭을 열어주자는 것”이라며 당이 지향해야 하는 가치에 대해 재차 강조했다.

당 핵심 관계자 역시 1일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조강특위가 정상적으로 활동하는 동안 김 비대위원장께서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외부에서 오는 분들이 들러리가 되지 않도록 하는 게 당연하다고 (김 비대위원장이) 강조하기도 했다”고 부연설명했다.

◇ 당무감사위·조강특위 가동해 ‘조직정비’

한국당은 1일, 조직 정비 차원에서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231명을 일괄 사퇴시켰다. 전국 253곳 당원협의회 중 운영위원장이 없는 22곳을 제외하면 사실상 ‘전원 사퇴’가 된다. 당협위원장이 각 국회의원 선거구 조직 책임자인만큼 당 비대위는 ‘전원 사퇴’ 결정을 시작으로 당 조직정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직정비는 당무감사위원회의 ‘현지 실태조사 평가’와 조강특위의 ‘사고지역 당협위원장 임명’ 형태로 이뤄질 예정이다. 당무감사위원회는 현지 실태조사를 통해 문제가 없는 지역에 한해 빠른 시일 내 당협위원장 임명 절차에 나서기로 했다. 다만 문제가 있는 사고지역의 경우 조강특위에서 당협위원장을 임명한다.

한국당은 이르면 개천절(3일) 전후로 조강특위 구성을 모두 마치고 본격적인 조직 정비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당 비대위는 올해 연말까지 조직 정비를 마친 뒤 내년 초 조기 전당대회를 통한 차기 당 지도부 선출 때까지 활동할 예정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