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19:56 (금)
제주 관함식 개최 고집했던 문재인 대통령 ‘왜’
제주 관함식 개최 고집했던 문재인 대통령 ‘왜’
  • 정계성 기자
  • 승인 2018.10.1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민군복합형미항에서 열린 2018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함상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주 민군복합형미항에서 열린 2018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함상 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제주에서 개최되는 국제 관함식 참석을 계기로 강정마을 주민들과 만난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립 문제로 11년 간 고통을 받아온 주민들을 위로할 목적에서다. 강정마을에 해군기지를 건립하기로 결정한 게 노무현 정부였다는 것과 무관치 않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2007년 참여정부 때 처음으로 강정에 기지를 만드는 것이 결정이 됐고, 그 뒤 11년 동안 많은 고통과 상처가 있었기 때문에 대통령이 이 문제를 치유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제주도를 갈등의 섬, 분쟁의 섬에서 평화와 치유의 섬으로 만들어 보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이라며 “제주도를 전쟁의 거점이 아니라 평화의 거점으로 만들겠다는 연장선에서 관함식과 강정마을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이번 만남의 의미를 설명했다.

사실 강정마을 앞바다에서 해군 관함식을 개최하기까지 우여곡절이 적지 않았다. 관함식 개최가 강정마을에 또 다른 갈등의 소지가 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부산이나 진해에서 개최하는 방안도 나왔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강정마을에서 개최하는 것을 원했고, 강정마을 주민투표를 거치는 등 진통 끝에 이뤄지게 됐다.

다만 청와대는 이날 행사가 ‘사죄’로만 해석되는 것에는 다소 난색을 표했다. 참여정부 당시에는 민군 복합 미항을 만들겠다는 계획이었으나 이후 추진과정에서 군항으로 변경되면서 주민들과의 갈등이 커졌다는 판단에서다. 물론 문 대통령의 생각에 따라 주민들에게 사죄할 가능성도 있다.

김 대변인은 행사 의미에 대해 “(강정마을 주민들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는데 앞장서겠다는 취지”라며 “(2007년에는) 관광목적의 민항, 기항 목적의 군항 개념의 민군 복합 미항이었다. 추진 과정에서 의견수렴을 하겠다는 계획 하에 2007년 발표했는데 이후 추진과정에서 성격이 군용 중심으로 바뀌었고 주민들과의 갈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