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09:23
이정희 사퇴에 뿔난 새누리 “27억 반환해라”
이정희 사퇴에 뿔난 새누리 “27억 반환해라”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2.12.1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 후보가 18대 대선을 3일 앞둔 16일 후보직을 전격 사퇴한 데 대해 새누리당이 선거보조금 27억원 반환을 주장하며 맹공을 펼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진보민주 개혁세력이 힘을 모아 정권교체를 실현하라는 국민의 열망을 이뤄내기 위해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친일의 후예, 낡고 부패한 유신독재의 뿌리, 박 후보와 새누리당의 재집권은 국민에게 재앙이자 돌이킬 수 없는 역사의 퇴행”이라며 “노동자와 농어민, 서민이 함께 사는 새로운 시대, 남과 북이 화해하고 단합하는 통일의 길로 가기 위해 우리는 정권교체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는 12월 19일, 모두 투표합시다. 절망을 끝내겠습니다. 진보의 미래를 열겠습니다”라고 덧붙이며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을 강조했다.

이 후보의 사퇴는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 측과는 합의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이는 문 후보에 대한 직접적인 지지 선언이 ‘통합진보당’ 사태로 진보정당에 대해 반감을 가진 일부 중도층 및 보수층을 자극할 가능성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의 사퇴에 따라 야권 진영은 진보 성향의 일부 무소속 군소후보를 제외하고 진보정의당(심상정), 통합진보당(이정희) 등 진보정당 후보들이 모두 사퇴하게 돼 민주당 문 후보가 명실상부한 야권단일후보로 자리했다.

그간 두 차례의 TV토론에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대선에 출마했다”며 박 후보에 대해 맹공을 퍼부었던 이 후보의 사퇴가 박 후보와 문 후보 간 혼전 판세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박 후보 측은 ‘선거보조금’ 반환을 주장하고 나섰다.

새누리당은 17일 이 후보의 중도 사퇴와 관련해 “하루빨리 국고보조금 27억원을 반환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안형환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을 통해 “보조금을 받았으면 선거에서 끝까지 완주하는 것이 법의 취지이고 상식이다. 통합진보당의 비상식을 이미 알고 있지만, 국민의 혈세이기 때문에 문제삼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미 통합진보당은 올 한해만 총선 보조금 22억, 비례대표 선거비용 50억, 분기별 정당보조금 합산 26억에 이번에 27억까지 합해 모두 126억 원을 선관위로부터 받았다. 모두 국민 혈세다”며 “국회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새누리당이 발의한 이른바 '먹튀 방지법'을 빨리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측의 주장에 통합진보당 측은 “법대로 하겠다”는 의견을 내세우고 있다.

16일 김미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정희 국고보조금 27억원 반환여부와 관련 “현행법은 중간에 사퇴한다고 반환하는 법이 아니며 법대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국고보조금 제도는 금권정치를 막기 위한 제도인데 재벌로부터 차떼기를 받은 새누리당이 비난할 자격이 있느냐”며 “박근혜 후보에게 전두환으로부터 받은 6억원을 상환했는지, 성북동 저택에 대한 세금은 냈는지 물어봐달라”고 되레 새누리당 측을 향해 활시위를 당겼다.

한편, 이 후보의 전격 사퇴로 이날 8시 진행된 3차 법정 TV토론은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간 양자토론으로 진행됐다./사진=뉴스1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