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7:39
네이버 뉴스댓글 개선, 8부 능선 넘었다… 남은 조치는?
네이버 뉴스댓글 개선, 8부 능선 넘었다… 남은 조치는?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0.2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댓글 손 뗀 네이버, 서비스 운영권 언론사에 이관
‘댓글 작성자 아이덴티티 강화’ 조치 차후 마무리
네이버가 뉴스 댓글의 사용여부 등의 결정권을 해당 언론사에 넘겼다. / 네이버
네이버가 뉴스 댓글의 사용여부 등의 결정권을 해당 언론사에 넘겼다. / 네이버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당초 약속대로 뉴스 댓글 서비스의 운영결정권에서 손을 뗀다. 지난 5월 발표한 뉴스 및 댓글 개선 계획에 따른 조치다.

네이버는 지난 22일부터 뉴스 서비스의 댓글 영역이 해당 언론사가 결정한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이에 각 매체들은 자신들의 기사에 대한 댓글 운영 여부부터 댓글 정렬기준(최신 순, 순공감 순, 과거 순, 공감 비율 순) 등을 변경할 수 있다. 다만 부적절한 댓글 삭제 및 신고에 따른 조치 등 운영은 네이버가 담당한다.

이번 개편은 지난 5월 진행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서 공개한 계획의 일환이다.

당시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에서 뉴스, 실시간 검색 제외 ▲언론사가 직접 주요 뉴스를 선정, 편집 ▲개인화된 뉴스피드판 신설 ▲매크로 등을 막기 위한 댓글 정책과 시스템 개편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지난 5월 발표된 네이버 뉴스댓글 개선안. / 네이버
지난 5월 발표된 네이버 뉴스댓글 개선안. / 네이버

이후 ▲‘폰 번호’ 1개 기준 계정 댓글·공감수 제한 ▲동일댓글 반복작성 금지 등의 조치가 이어졌고, ▲메인 화면에 뉴스 및 실시간 검색어 제외 등은 네이버 앱 베타버전에서 시험운영 중이다.

현재 남은 주요 개선방안은 댓글 작성자의 프로필을 강화하고, 특정 댓글 작성자 차단 및 팔로우 기능 구현 등이 꼽힌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와 관련, “그간 ‘댓글정책이용자패널’과 협의를 통해 정책을 적용해 왔다”며 “마지막은 아이덴티티 강화 부분으로, 차후 방안이 확정되면 구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