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7:24
홈플러스, ‘비용절감’에 ‘안전·상생’은 뒷전
홈플러스, ‘비용절감’에 ‘안전·상생’은 뒷전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0.25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가 외부에 위탁했던 보안영역을 직접 운영키로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 뉴시스
홈플러스가 외부에 위탁했던 보안영역을 직접 운영키로 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홈플러스가 외주영역인 보안업무를 자체적으로 추진하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 사측은 고객들에게 좀 더 질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함이라는 입장이지만, 비용절감 차원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기존 보안요원들의 대규모 실직사태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최근 자사 매장과 보안업무를 위탁계약 중인 업체 5곳에 공문을 보냈다. 연말(12월 31일) 종료되는 계약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홈플러스는 자체적으로 보안업무를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보안요원의 신규채용 없이 자체 인력을 보안업무에 동원할 예정이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신규 채용이 아니라 우리 직원들 중 보안업무도 겸직하거나 업무 영역을 넓히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또 “주요 업무를 시스템화 하고, 책임감 또는 주인의식이 강한 자사 직원들을 (보안) 업무에 투입함으로써 전문성도 높이고 고객 서비스 질도 향상시킨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반발이 만만치 않다. 우선 기존 근무하던 다수의 보안인력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문제가 발생한다.

10년 넘게 홈플러스 보안팀에서 재직했다는 한 근로자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을 통해 “홈플러스에 방문하는 고객의 안전과 자산보호를 위해 밤낮으로 열심히 일해왔다”며 “(하지만) 홈플러스 측이 갑작스레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전국 1,500명의 경비원들은 사실상 해고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계약은 두 달여로, 요즘 같은 취업난 속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직종도 없어 억울하고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홈플러스 노동조합도 반대의사를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보안요원들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비용절감이란 측면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이 관계자는 “각각의 매장별로 여유가 있는 곳도 있겠지만, 전체적으로 인력부족이 심각하다”며 “지금 상황에서 어떻게 업무를 맡긴다는 지 납득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안전업무는 전문성이나 경력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며 “보안을 강화해도 모자랄 판에 비용절감을 이유로 후퇴하는 건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사측은 억울하다는 눈치다. 계약해지가 아니라 계약기간 종료 후 연장하지 않는 것일 뿐인데, 갑질로 비춰지는 건 과하다는 이유에서다.

사측 관계자는 “CCTV 확충, 첨단장비로 업그레이드 등도 돈이 많이 드는 작업”이라며 “(이번 건은) 비용절감과는 다른 얘기”라고 말했다. 갑작스레 통보를 받았다는 지적에는 “보통 계약 종료 한달 전에 문서로 (연장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하게 돼 있다”며 “나름 (용역업체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3개월 전 미리 알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노조 관계자는 “CCTV, 시스템 등은 당연히 강화해야 한다”며 “그러나 한두 명은 (시스템 강화에 따른 인력감축 사안으로) 검토해볼 수 있지만, 그걸 강화한다고 (보안요원들을) 전부 다 빼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고 반박했다.

또 “마트에 200명 넘는 직원들이 상주하며, 매일 수많은 고객들이 오고 간다”며 “여성, 연령대가 높은 인력이 많은데, 전문성도 없는 이들을 투입해 보안업무를 맡긴다는 건 안전을 더 강화하는 추세에 역행한다. 앞뒤가 맞지 않는 처사로, 비용절감 차원으로만 비춰진다”고 말했다.

노조 측은 대응책을 마련하는 한편, 다음 주에 정리된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