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15:44
김종인 "朴 제왕적 아니다" 옹호에 윤여준 반격
김종인 "朴 제왕적 아니다" 옹호에 윤여준 반격
  • 최찬식 기자
  • 승인 2012.12.18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8대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18일, 박근혜 후보 측 김종인 새누리당 국민행복추진위원장과 문재인 후보 측 윤여준 민주통합당 국민통합추진위원장이 만나 토론을 벌였다.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김 위원장과 윤 위원장은 대선의 성격과 각 후보의 리더십 등에 대해 열띤 공방을 이어갔다.

손석희는 '왜 박근혜 후보인가, 왜 문재인 후보인가'라는 질문으로 토론을 시작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이 분이 한 5년 동안 참 대통령이 되기 위한 준비를 잘 할 것 같으면 다음 번에 대한민국을 끌고 갈 수 있는 대통령이 되지 않겠느냐"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윤 위원장은 "문재인 후보와 아침 식사가 결정적 계기였다"며 "투철한 공인 의식과 민주적 태도를 발견해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어떻게 규정하느냐'라는 질문에 먼저 문 후보 측 윤 위원장은 "낡은 세력 대 새로운 세력의 대결"이라며 "새누리당은 김 위원장과 몇 분을 빼면 지금도 박정희 패러다임에 빠져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박 후보 측 김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 가장 결정적인 요인은 지금과 같은 상황을 극복하고 새로운 하나의 질서를 확립을 해서 나라의 발전을 보다 더 도모할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라며 "새로운 하나의 대한민국을 다시 건설할 것인가가 결정적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두 후보가 공통적으로 얘기하는 '경제민주화'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다.

윤 위원장은 '경제민주화의 전도사'로 불리는 김 위원장을 향해 "김종인 위원장께서 주장하시는 경제민주화의 참뜻을 새누리당이 이해를 못한다는 생각에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종인 위원장은 "지금까지는 반대되는 논리를 가지고 생활하시던 분들이기 때문에 처음부터 완벽하게 수용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박근혜 후보의 경우에는 그 점에 있어서 철저하게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박 후보에 대해 신뢰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의 발언에 윤 위원장은 "그럼 국회의원들이 그걸 이해하지 못해서 잘 안 됐다고 봐야 하는데 우리가 알기론 박근혜 후보는 제왕적 후보라고 알고 있다"며 "표정만 싸늘하게 지어도 다리가 후들거린다는 의원까지 있더라. 그렇게 수직적인 리더십을 가진 제왕적 후보가 국회의원들의 의견에 휘둘린다고 봐야하냐"고 반문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흔히 박 후보를 제왕적 후보라고 얘기하는데 제가 보기엔 그렇진 않고 언론에서 그렇게 얘기하는 것"이라고 답하자, 윤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 유일하게 언론 자유를 누리시는 분이라 그렇다"고 답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