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3:26
국정원장도 뿔나게 한 리선권의 냉면 발언
국정원장도 뿔나게 한 리선권의 냉면 발언
  • 소미연 기자
  • 승인 2018.11.01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북한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우리 대기업 총수들에게 면박을 준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사실이라면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 뉴시스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북한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우리 대기업 총수들에게 면박을 준 것으로 알려진데 대해 “사실이라면 무례하고 용납할 수 없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 뉴시스

[시사위크=소미연 기자]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갑니까.”

지난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당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옥류관에서 냉면을 먹는 우리 대기업 총수들에게 면박을 준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당장 정세현 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무례한 정도가 아니라 남북 관계를 진전 안 시키려고 작정한 아주 안 좋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남북문제 전문가다.

서훈 국가정보원장도 발끈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여야 간사를 맡고 있는 김민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서훈 국정원장은 리선권 위원장의 ‘냉면 발언’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

이를 두고 지난달 31일 국정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가 쏟아지자 “사실을 파악해 그런 얘기가 진짜 있었다면 가만히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묵과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그는 “분명히 짚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날 국감장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서훈 국정원장에게 “반드시 사과를 받아내라”고 주문했다. 이에 서훈 국정원장은 “통일부 장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파문의 책임을 물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한 상태다. 사태 수습이 불투명한 셈이다.

관건은 문제의 발언에 대한 진위 여부다. 사건 당시 우리 정부 관계자들은 기업인들이 앉았던 테이블에 없어 직접 해당 발언을 들은 사람이 없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역시 비슷한 얘기를 전해 들었을 뿐 “그 자리에 없어서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애초부터 발언 자체가 없었을 가능성도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재벌 총수 3~4명에게 직접 전화해 그들로부터 ‘그런 일이 없다’는 답변을 받은 사실을 전했다. 논란의 사실 확인부터 서둘러야 한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