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14:06 (목)
TV홈쇼핑, 주문은 편리한데 차별성은 ‘그닥’
TV홈쇼핑, 주문은 편리한데 차별성은 ‘그닥’
  • 최민석 기자
  • 승인 2018.11.08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이 TV홈쇼핑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주문 편리성'에서 높은 점수를, '프로그램 차별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줬다.
소비자원이 TV홈쇼핑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소비자들은 '주문 편리성'에서 높은 점수를, '프로그램 차별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줬다.

[시사위크=최민석 기자] 소비자들은 TV홈쇼핑의 주문 편리성은 높다고 평가한 반면, 프로그램별 차별성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TV홈쇼핑 이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서비스 품질 등을 평가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서비스 품질, 서비스 상품, 서비스 호감도 3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TV홈쇼핑의 방송화면 구성, 고객응대, 직원의 전문성 등 ‘서비스 품질’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3.75점이었다. 업체별로는 3.82점을 얻은 CJ오쇼핑이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GS홈쇼핑(3.76점)이 다음으로 높았으며 현대, NS, 롯데홈쇼핑(3.72점)이 동률을 이뤘다.

서비스 상품 만족도는 4개 요인(주문 편리성, 가격 및 정보 적절성, 상품 정확성, 프로그램 차별성)으로 평가가 이뤄졌다. 이중 주문 편리성 만족도가 평균 3.71점으로 높게 나왔다. 반면 프로그램 차별성 만족도는 평균 3.45점으로 낮았다.

업체별로는 롯데홈쇼핑이 가격 및 정보 적절성 요인에서 3.60점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그 외 3개 요인에서는 CJ오쇼핑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최근 3년간(2015년~2017년) 소비자원에 접수된 5개 TV홈쇼핑 업체와 관련된 피해구제 신청건수는 총 664건이었다. 매출액 대비 건수는 롯데홈쇼핑(8.03건)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GS홈쇼핑, 현대홈쇼핑 등의 순이었다.

피해구제 신청사건 중 보상 처리된 사건의 비율(합의율)은 NS홈쇼핑과 현대홈쇼핑이 각각 60.0%, 59.9%으로 높은 편이었다. 이에 비해 CJ오쇼핑(19.0%), GS홈쇼핑(25.0%)의 합의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관련 사업자와 공유하고 소비자 불만사항에 대한 적극적인 개선을 요청했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지원하기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