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09:03
[엔씨소프트, MMORPG 군단의 공습] “진정한 재미 선보이겠다”
[엔씨소프트, MMORPG 군단의 공습] “진정한 재미 선보이겠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1.0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엔씨소프트 '미디어 디렉터스 컷'에서 김택진 대표가 키노트 연설을 하고 있다. / 시사위크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엔씨소프트 '미디어 디렉터스 컷'에서 김택진 대표가 키노트 연설을 하고 있다. / 시사위크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엔씨소프트가 내년부터 모바일게임 시장에 대형 신작들을 줄줄이 선보인다. 자사 IP(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개발한 게임 5종으로, 모두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장르라는 게 특징이다. 이들은 독창적인 기술로 진정한 MMORPG의 재미를 선사하겠다는 포부다.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엔씨소프트의 ‘미디어 디렉터스 컷’에선 이들의 신작을 취재하기 위해 몰린 기자들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국내 게임업계 맏형 겪인 엔씨소프트가 어떤 게임을 보여줄지 일종의 기대심리 때문이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내부에서 하나의 프로젝트가 게임으로 출시되려면 타사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키노트 연사로 나선 김택진 대표는 “PC게임을 만들면서 못했던 꿈을 완성해보자는 생각으로 게임을 제작했고, 그런 작품에 ‘M’을 붙이기 시작했다”며 “그것만으로 채울수 없는 부분도 생겼고, 과감한 도전을 하기로 했다. 그런 게임에 ‘2’를 붙였다”고 말했다.

이어 엔씨소프트의 신작 게임들이 소개됐다.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앤소울M·2·S 등 총 5종으로, 모두 모바일 MMORPG 장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내년 초 출시될 리니지2M은 풀3D 그래픽으로 제작됐다. 광활한 맵이 채널 나눔 없이 하나로 운영되며, 캐릭터의 장비착용에 제한을 두지 않은 게 특징이다.

리니지2M 영상. / 엔씨소프트
리니지2M 영상. / 엔씨소프트

이성구 엔씨소프트 리니지 유닛(UNIT)장은 “리니지2가 아니라 MMORPG를 리메이크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클레스, 무기, 방어구, 전직트리 등에 극한의 자유도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PC온라인 게임 ‘아이온’을 바탕으로 제작 중인 아이온2도 이 같은 자유도가 담겼다. 여기에 아이온만의 공중전 콘텐츠 ‘활강’이 추가됐다. 높이 날아오른 뒤 지상으로 낙하하는 활강은 적을 향해 돌진하는 용도로 사용된다. 기존에는 활강을 하려면 ‘바람길’ 같은 특정 조건이 필요했지만, 모바일에선 제약을 없앴다는 게 엔씨소프트의 설명이다.

이태하 엔씨소프트 총괄디렉터는 “(과거 아이온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부터 생각했던 게 ‘이제 가능하고, 더 이상 꿈이 아니다’”라며 “엔씨의 강력한 기술을 기반으로 아이온의 색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엔씨소프트는 PC온라인 블레이드앤소울(이하 블소)의 IP를 기반으로 ‘M, 2, S’ 등 3종의 게임을 준비 중이다.

블소M에선 원작의 감성과 재미 요소를 바탕으로 진화한 스토리, 전투, 그래픽을 선보인다. 또 블소2는 원작인 PC온라인 블소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제작되는 게임이다. 특유의 호쾌한 액션과 탄탄한 스토리라인은 계승하되, 더 확장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SD캐릭터로 제작된 블레이드앤소울S. / 엔씨소프트
SD캐릭터로 제작된 블레이드앤소울S. / 엔씨소프트

아울러 블소S는 2~3등신으로 표현된 SD캐릭터가 특징이다. 원작 스토리에서 나온 수많은 캐릭터들이 플레이 가능한 영웅으로 재탄생했다.

정동헌 엔씨소프트 총괄디렉터는 “진중한 느낌의 캐릭터들이 아기자기하게 변신했다”며 “원작에 주목받지 못한 수 많은 캐릭터들을 영웅으로 재탄생시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공개작 중 출시시기가 확정된 건 리니지2M 뿐이다. 엔씨소프트는 나머지 게임들의 출시시기를 조율, 순차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