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성난황소] 또 마동석? 역시 마동석!
2018. 11. 0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또 하나의 마동석표 액션 영화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의 이야기다. /쇼박스 제공
또 하나의 마동석표 액션 영화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의 이야기다. /쇼박스 제공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건들지 말아야 할 사람을 건드렸다.” 또 하나의 마동석표 액션 영화가 스크린에 펼쳐진다. 영화 ‘성난황소’(감독 김민호)의 이야기다. 충무로 대표 ‘다작 배우’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서도 시원한 액션과 러블리한 매력을 동시에 발산하며 원톱주연으로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낸다. 올해도 ‘열일’ 행보를 이어온 마동석이 ‘성난황소’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까. (*지극히 ‘주관적’ 주의)

◇ 시놉시스

거칠었던 과거를 벗어나 수산시장에서 건어물 유통을 하며 건실하게 살던 동철(마동석 분). 어느 날 아내 지수(송지효 분)가 납치되고, 경찰에 신고를 하지만 그녀의 행방은 묘연하기만 하다. 그리고 동철에게 걸려 온 납치범(김성오 분)의 전화! 오히려 지수를 납치한 대가로 거액의 돈을 동철에게 주겠다는 파격 제안을 하고, 이에 폭발한 동철은 지수를 구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하는데… 느낌 오지? 잘못 건드린 거.

▲ 통쾌한 액션·유쾌한 웃음 ‘UP’

‘성난황소’는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동철이 납치된 아내 지수를 구하기 위해 무한 돌진하는 액션 영화다.

‘성난황소’는 다수의 범죄, 액션 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납치를 소재로 차용했지만, 납치범 기태가 동철에게 오히려 거액의 돈을 건넨다는 색다른 설정으로 여느 영화들과 다른 흐름을 보여준다. 수많은 여성을 납치해 인신매매를 해왔던 기태는 피해자 가족에게 거액의 돈을 제시했고, 가족들은 모두 돈을 택했다. 하지만 동철은 달랐다. 빚더미에 앉아있지만,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아내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성난황소’에서 동철로 분한 마동석 스틸컷. /쇼박스 제공
‘성난황소’에서 동철로 분한 마동석 스틸컷. /쇼박스 제공

‘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마동석 영화의 세계관)’의 또 하나의 액션 히어로 무비인 ‘성난황소’는 마동석표 핵주먹 액션의 클라이맥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통쾌한 액션 쾌감을 선사한다. 받아야 할 돈도 제대로 받지 못하던 동철이 납치된 아내 지수를 구출하기 위해 액션 본능을 되찾고, 어마어마한 괴력으로 적들을 하나, 둘 물리치는 과정은 알면서도 빠지게 만드는 영화의 강력한 매력이다.

영화는 도박장, 기태의 아지트, 고가도로 등 탁 트인 공간과 위험한 요소들이 가득한 공간적 특성을 절묘하게 활용하는데, 작전이 거듭될수록 점점 커지는 장소와 업그레이드되는 액션 시퀀스들도 짜릿함을 배가시킨다.

웃음 타율도 높다. 영화 곳곳에 웃음 코드를 녹여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데, 액션 영화가 주는 피로도를 낮추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특히 동철을 돕는 흥신소 사장 곰사장(김민재 분)과 새치 많은 20대 춘식(박지환 분)의 ‘티격태격 코믹 케미’는 영화의 놓칠 수 없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성난황소’에서 기태로 분한 김성오(왼쪽)과 지수 역을 맡은 송지효 스틸컷. /쇼박스 제공
‘성난황소’에서 기태로 분한 김성오(왼쪽)과 지수 역을 맡은 송지효 스틸컷. /쇼박스 제공

배우들의 열연도 돋보인다. 마동석은 아내가 납치된 후 점차 폭발하는 캐릭터의 모습을 리얼하게 담아낸다. 온몸을 던진 정통 액션 연기로 혼신의 열연을 펼친 그는 성난 황소 그 자체다. 납치범 기태로 분한 김성오도 독창적 매력의 악역을 완성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는다. 송지효는 동철의 아내 지수 역을 맡아 위기 속에서도 현명하고 강인하게 대처하는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냈고, 김민재와 박지환도 극의 웃음을 8할 이상 담당하며 제 몫을 톡톡히 해낸다.

▼ 마동석의 새로운 매력을 원한다면 ‘DOWN’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서도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괴력의 순정남’을 연기했다. 그동안 다수의 작품을 통해 비슷한 역할을 소화하면서 ‘이미지 과소비’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마동석이기에 그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하는 관객들은 실망할 수 있겠다. 납치범이 역으로 돈을 준다는 설정을 제외하고는 스토리 전개가 예상 가능한 점도 아쉽다. 또 여성 납치와 인신매매 등 사건을 다루는데 수위가 높아 불편함이 남기도 한다.

‘성난황소’에서 코믹 케미를 발산한 (왼쪽부터)마동석과 김민재, 박지환 스틸컷. /쇼박스 제공
‘성난황소’에서 코믹 케미를 발산한 (왼쪽부터)마동석과 김민재, 박지환 스틸컷. /쇼박스 제공

◇ 총평

마동석은 올해만 무려 다섯 작품으로 관객과 만났다. 팔씨름을 소재로 다룬 ‘챔피언’을 시작으로 ‘신과함께-인과 연’, ‘원더풀 고스트’, ‘동네사람들’ 그리고 ‘성난황소’까지 선보이며 ‘열일’ 행보를 이어왔다. 하지만 비슷한 캐릭터 설정으로 ‘이미지 과소비’ 지적을 받았고, 일부 작품들은 빈약한 스토리와 지나친 마동석 의존도로 혹평을 받으며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성난황소’도 이 같은 지적에서 완전히 벗어나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성난황소’에서 마동석은 자신이 가진 장점을 최대치로 끌어올렸고, 그만의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웠다. 여기에 매끄러운 스토리 전개와 유쾌한 웃음이 더해졌다. 꼭 새로워야만 할까. 점점 진화하는 ‘대체불가’ 마동석인데. 오는 22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