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0:20
OCI 군산 공장, 화학물질 또 유출… 안전관리 구멍 뚫렸나
OCI 군산 공장, 화학물질 또 유출… 안전관리 구멍 뚫렸나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1.21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산북동 소재의 OCI공장에서 사염화규소 유출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군산 소룡동에 위치한 OCI 공장. / 뉴시스
군산 산북동 소재의 OCI공장에서 사염화규소 유출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군산 소룡동에 위치한 OCI 공장. / 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전북 군산 OCI 공장에서 또 다시 화학물질 유출사고가 발생했다. 연례행사처럼 일어나는 사고에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21일 군산시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4분경 군산시 산북동 OCI 공장에서 사염화규소(SiCI4)가 외부로 유출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염화규소는 피부에 닿으면 수포를 발생시킬 수 있고, 흡입할 경우 메스꺼움과 두통 등을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다. 화학사고 발생 우려가 높거나 발생 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돼 환경부의 사고대비물질로 지정돼 있다.

군산시청은 사고발생 인근 주민의 외출을 자제토록 하는 재난문자를 발송했고, 소방당국이 출동해 사고수습에 나섰다. 현재 공장 주변에 사염화규소 잔류량은 불검출됐고,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산시청 관계자는 “유출 원인 등은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군산 OCI 공장의 화학물질 누출사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5년 6월 군산시 소룡동 OCI공장에선 사염화규소 누출사고가 발생했고, 작년엔 가스가 유출되기도 했다. 또 이달 14일에는 군산 OCI 공장에서 배관교체를 하던 근로자 8명이 질소중독에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례행사처럼 사고가 발생하는 셈이다.

이에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마련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앞서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은 지난 16일 논평을 통해 “2015년 사고 이후 대응이 빨라지고 있는 건 다행이지만, 잇따른 사고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OCI에 후설비 전면교체, 사고경위 및 사후조치 등의 투명한 공개 등을 요구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