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0:17
‘오렌지캬라멜’ 리지서 ‘연기자’ 박수아로, 제2의 전성기를 꿈꾸다
‘오렌지캬라멜’ 리지서 ‘연기자’ 박수아로, 제2의 전성기를 꿈꾸다
  • 이민지 기자
  • 승인 2018.12.0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기자 박수아로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리지 / SBS 제공
연기자 박수아로 본격적인 활동을 알린 리지 / SBS 제공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오렌지캬라멜 멤버 리지가 본명 박수아로 본격적인 연기자 행보에 나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미 많은 가수 출신 연기자들이 나온 가운데 과연 리지가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할 수 있을까.

통통 튀는 매력으로 사랑받았던 리지가 반항심 가득한 재벌집 딸로 시청자들을 찾아왔다. SBS 주말 드라마 ‘운명과 분노’를 통해서다.

SBS ‘운명과 분노’는 운명을 바꾸기 위해 한 남자를 사랑하는 여자와 운명인 줄 알고 그 여자를 사랑하는 남자, 목적을 위해 남자를 차지하려는 여자와 복수심에 차 그 여자를 되찾으려는 남자 등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드라마다. 극중 리지는 주상욱(태인준 역)의 동생 ‘태정민’ 역을 맡았다.

본격적인 연기자 행보를 알린 리지다. 그는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리지에서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한다. 9년차라는 것을 버리고 신인 박수아로 활동하면서 배우로서 많이 배우는 중이다. 부족한 점이 있다면 따끔하게 지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벌가 딸인데 막무가내 캐릭터다. 많이 싸우고 다니고 음주운전을 하기도 한다. 각종 사고를 치고 다니는 캐릭터인데 실제의 나와 달라서 연기하면서 너무 재밌더라”며 “초반에 많이 밉상이지만 나중에는 ‘국민 막내딸’이 되도록 하겠다”고 야무진 포부도 덧붙였다.

첫 회부터 강렬한 등장이다. 리지는 안하무인 재벌가 막내딸 캐릭터를 완벽하게 입은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오렌지 캬라멜 리지의 모습은 온데간데없다.

금수저 막내딸 '태정민'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 중인 리지 / SBS '운명과 분노' 방송화면 캡처
금수저 막내딸 '태정민'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 중인 리지 / SBS '운명과 분노'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리지는 태회장(고인범 분)에게 “술은 마셨는데 음주운전은 안했어요”라고 하는 한편, 외국으로 나가 있으라는 태회장의 명령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싫어요! 아무 데도 안가”라고 소리치며 당돌한 모습을 선보였다. 

물론 이번 작품이 리지의 첫 연기 행보는 아니다. 2010년 MBC ‘몽땅 내 사랑’으로 첫 연기에 도전장을 내민 리지는 ‘아들 녀석들’ ‘앵그리맘’ ‘모모살롱’ 등에서 활약하며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특히 2015년 방영된 MBC ‘앵그리맘’에서 리지는 명성고 여짱 ‘왕정희’ 역을 맡아 강한 인상을 남기며 연기자로서 성장에 기대감을 품게 만들었다. 연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일진 연기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을 터. 이에 대해 리지는 ‘앵그리 맘’ 종영 인터뷰를 통해 “내가 워낙 독하고 센 이미지가 아니라 한 번 쯤 해보고 싶은 역할이었다. 주변에서 걸그룹 이미지를 생각해 걱정도 해주시는데, 난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고 전한 바 있다.

인기 걸그룹 멤버 ‘리지’에서 신인 ‘박수아’로 변신을 꾀했다. 아직 연기자로서 성장해 가는 단계에 있는 리지는 도전을 무서워하지 않으며, 무엇보다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재미를 드러내고 있다. 과연 그가 앞서 밝힌 포부처럼 ‘국민 막내딸’로 거듭날 수 있을지, 나아가 실력파 연기돌로 성장해 나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