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8:20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 시동에 ‘반발’… ‘대규모 집회’ 예고
택시업계, 카카오 카풀 시동에 ‘반발’… ‘대규모 집회’ 예고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2.1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업계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개시소식에 크게 반발했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 뉴시스
택시업계가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개시소식에 크게 반발했다. 사진은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 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택시단체들이 카카오의 카풀서비스 출시일 확정에 반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10일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금요일(7일) 오후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집회를 결정) 했다”며 “오늘부터 실무회의 소집해 회의에 들어간다. 추후 (구체적인 집회일정 및 장소와 참여자 규모 등) 결정된 사항을 발표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집회는 앞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서비스 개시일이 공개된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7일 ‘카카오T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하면서 오는 17일 정식서비스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에 택시업계는 같은 날 성명서를 통해 카카오의 카풀서비스 출시 취소를 요구하면서, ‘카카오 택시호출 거부운동’에 돌입한다고 알렸다.

이들은 또 정부가 카풀서비스 개시를 방치할 경우 전 차량을 동원, 문재인 정권 규탄을 위한 ‘끝장 집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국회에는 현재 국토교통위원회에 상정된 카풀관련 법률안의 의결을 요청하기도 했다. 카카오의 카풀 사업방식이 현행법상 불법인 점을 강력히 주장하고, 국회 및 정부에게 카풀사업 관련 명확한 입장정리를 요구하는 셈이다.

다만 일각에선 택시업계의 집회가 오히려 카풀 사업에 더욱 탄력을 줄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택시 수요자들에게 카풀이 더 널리 알려지면서, 또 다른 공유서비스를 대안으로 찾게 된다는 뜻이다.

실제 지난 10월부터 택시업계의 집회가 열릴 때마다 카풀 관련 앱 다운로드건수는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택시연합 관계자는 “해외에선 우버 운전자들도 플랫폼 노동자로 전락하는 상황”이라며 “플랫폼 운수업의 부작용 부분을 크게 이해하지 못하고 계신 걸로 판단된다”고 말했다.